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전주 밖 전북

전주에서 완주까지

당신의 마음이 건너간 자리에서 잔잔하게 일렁이는 물빛들

2020.07
이마에 걸리는 산자락에 초록이 깊어가고 있다. 한참 전에 산자락마다 아까시나무 흰 꽃들이 폈다가 지더니 이제는 온통 초록이다. 모르긴 해도 계절이 지금 속도를 내는 게 틀림없다. 봄에서 여름으로, 혹은 연두에서 초록으로. 나는 이럴 때 쓰는 말을 알고 있다. ‘건너가는 계절’. 계절이 건너가듯 사람 사이에도 진하게 물들어가는 것들이 슬그머니 건너가기도 한다. 인연이 그렇다. 한 사람의 마음이 다른 사람의 마음으로 건너가 겹겹한 마음이 되는 것. 그렇게 하나의 마음이 되었다가 또 둘의 마음이 되는 것, 전주와 완주의 산자락이 그렇고, 산자락에서 흘러내린 호수의 물빛이 그렇다.

image


아중호수와 세병호, 너를 어디서 또 만나랴!

산과 산이 포개지다가 슬그머니 꼬리를 사리며 하나가 되는 자리마다 물이 고인다. 그 물은 산자락의 마음을 닮아 더러는 깊고 더러는 맑다. 온통 초록으로 시선 둘 데 없는 이 무렵이면 물낯도 더는 어쩌지 못하고 산자락과 하나가 되고 만다. 어쩌면 수면 어느 귀퉁이에 우리의 얼굴 한 자락도 걸려 있을 것이다. 이것이 전주 아중호수를 만났을 때 문득 떠오른 생각이다.


전주역에서 17번 국도를 타고 남쪽으로 가다 보면 제법 산세가 우거지는 초입에 아중호수가 있다. 1952년 1월 착공하여 1961년 10월에 완공하였다. 처음에는 아중저수지였다가 2016년 아중호수로 이름이 바뀌었다. 이름만 바뀌었을까? 아중호수에 찰랑거리는 물도 농업용수에서 수생생물의 안식처이자 시민들의 휴식처로 탈바꿈했다. 제방에 서서 팔을 벌리면 한 아름에 폭 안길 것처럼 다정한 모습이지만, 실제로 둘레를 걸어 보면 아중호수의 품이 만만치 않다는 것을 알게 된다. 26.05㏊에 달하는 만수 면적에 총저수량이 138만 8,000㎥나 된다. 아중호수의 아름을 담아낼 수 있도록 빙 둘러 2.4km나 되는 순환산책로가 만들어졌으며, 수변 쉼터와 광장 등 휴식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순환로이니 어디에서 첫걸음을 떼든 다시 제자리로 돌아올 것이지만, 오른편에 아중호수를 끼고 도는 편을 택하는 것이 좋다. 이유를 묻는다면 해줄 수 있는 답이 이렇다. “그 편이 아중호수의 진면목을 제대로 볼 수 있다.” 그러자면 전주시 양묘장 맞은편에서 출발해야 한다. 새로 조성한 산책로는 등 뒤에 아중호수를 감춘 채 야트막한 언덕을 오른다. 아무것도 모른다는 듯 시침 뚝 떼고 있는 능선은 쉽게 아중호수를 보여주지 않는다. 그럴 때 보면 참 얄밉다 싶기도 하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에 우거진 나뭇잎 사이로 시야가 툭 터지면서 아중호수가 모습을 드러낸다. 그 순간 함께 걷는 옆 사람의 손을 저절로 꽉 쥐게 된다. 출렁, 하고 우리의 마음에도 깊고 넓은 호수 하나가 벅차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두 눈 가득 아중호수를 담다 보면 한 걸음 내딛는 일도 소홀히 할 수 없다. 수련, 꽃창포, 부처꽃, 물억새 등 군락을 이룬 습지식물마다 눈길을 주다 보면 누군가 먼저 다녀간 사람들의 얼굴을 보는 것처럼 반갑고 또 정겹다. 그러면 그 꽃들은 또 나중에 올 사람들을 위해 우리의 얼굴과 표정과 숨결을 간직해 놓을 테지. 이렇게 한 마음이 또 한 마음으로 건너가는 것을 말로는 다하지 못하겠지만, 그대로 선선한 바람 한 줄기 이마에 닿는다면 가만히 그 마음의 무게가 얹힌 눈썹을 숙여도 볼 일이 아닐까?


아중호수에서 건져 올린 벅찬 마음 한 바가지를 어디에 또 부어 볼까 생각해 보니 에코시티에 조성된 세병호가 맞춤하다. 예쁘다는 말로는 담아낼 수 없고, 아름답다는 말도 간신히 세병호 발치에 닿을 뿐이다. 그러니 세병호에서는 함부로 마음을 들키지 않아야 한다.


마음은 꽁꽁 감추고 대신 환하게 웃어볼 일이다. 그러면 웃음도 세병호 그 잔잔한 물이랑을 닮아갈 것이고, 단단하게 서 있는 느티나무의 두근거림을 배우게 될 것이다. 그 모든 일들이 세병호 야트막한 언덕에서 마주한 사람들과의 일이니, 세병호는 언제나 사람들 쪽으로 슬그머니 기울어 있는 것 같다.



image



자연 그대로의 생명력을 간직한 완주 상관·구이저수지

전주의 아중호수나 세병호가 사람들 가까이에서 사람들의 표정과 심성을 닮아가는 중이라면, 완주의 상관저수지와 구이저수지는 자연 그대로의 생명력을 간직하고 있다. 완주군 상관면에서 소양면으로 이어진 749번 지방도를 따라가면 하늘을 그대로 베껴 놓은 것 같은 상관저수지를 만난다. 


오래전 전주 사람들의 식수원이기도 했던 상관저수지는 대지의 눈망울처럼 맑고 생기 있다. 그 눈망울은 의암리에서 흘러내려 오는 수원천과 마치리에서 길을 잡아 내려오는 내신천 물이 섞이며 세상에 없는 빛으로 반짝거린다. 상관저수지의 일렁거리는 물빛에 사로잡힌 사람들은 최근에 생긴 산책로를 걸으며 숲의 그림자 속에 자신의 모습을 온전히 담아 보기도 한다. 술렁거리는 숲과 일렁이는 물빛이 산책로를 걷는 사람들의 심정을 잔뜩 어지럽게도 하는데, 그럴 때 가슴 가득 벅차오르는 자연의 생명력을 느낄 수 있다.



image



상관저수지에서 749번 지방도를 따라 서쪽으로 길을 재촉하면 고덕산 자락을 타고 넘는다. 이 고개를 넘어가면 이마 높이에서 우뚝한 모악산이 시선을 막아서고, 그 아래 구이저수지가 오목하게 안겨 있다. 상관에서 구이저수지까지 21번 국도를 타면 굴곡진 데 없이 곧장 닿을 수 있지만, 749번 지방도 위에서 휘고 굽는 산자락을 따라가며 자연의 박동하는 맛을 느긋하게 즐겨 보는 것을 권한다. 삶의 속도를 늦추어도 인생은 늦는 법 없고, 자연이 그러하듯 더욱 찬란하게 단단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공중에서 내려다보는 구이저수지는 뭔가를 곰곰 궁리하듯 눈썹을 숙여 내려뜬 눈을 닮았다. 깊은 그러나 무겁지 않은 눈매를 보라. 이 눈매에서 봄이면 걷잡을 수 없이 벚꽃 무리가 핀다. 그러나 지금은 봄을 지나 여름으로 건너가는 계절. 구이저수지는 서늘한 그늘마다 굵기가 서로 다른 바람의 가닥을 잔뜩 도사려 놓고 있다. 바람 가닥들은 구이저수지 물비늘을 닮아 어느 때는 날카롭고 또 어느 때는 보드랍다. 구이저수지는 계절에 상관없이 아름답지만, 아는 사람들은 봄날에 서안(西岸), 여름날에 동안(東岸)을 찾는다. 봄날이면 서쪽으로 쌓아 올린 제방에 벚꽃 무리가 환하고, 여름이 되면 새잎과 묵은잎이 다투어 연록으로 진록으로 우거지는 동쪽 숲 그늘이 비밀처럼 그윽해진다.


그러므로 마땅히 동쪽 언덕을 찾아 술테마박물관 주차장에서 차를 내린다. 단숨에 넘어가는 숲길에 들어서면 벌써 시원한 바람이 마중하듯 이마에 닿는다. 구이저수지 둘레를 따라 조성된 산책로 초입에 사랑의 자물쇠 조형물이 서 있는데, 이것을 기점으로 하류 쪽으로는 딸 낳는 길, 상류 쪽으로는 아들 낳는 길이라는 방향 표시가 재미있다. 어느 쪽으로 길을 잡든 우리의 마음은 벌써 저만치에서 누군가를 향해 건너가는 중이다. 전주 아중호수가 산자락을 건너 완주 구이저수지에 닿듯, 전주의 세병호 물빛이 완주 상관저수지에 섞여들듯, 지금 나란히 길을 걷는 당신의 마음이 고스란히 건너오는 중이다.


글 문신│시인, 우석대 교수

전주에 살면서 자신의 시를 쓰고 다른 사람들의 시를 읽는다. 2004년 ‘세계일보 신춘문예’에 등단한 후 시집 <물가죽 북>, <곁을 주는 일>을 냈으며, 현재 우석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