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전주 음식

아침상에 꽃이 피었습니다

늦잠을 쫓는 조식 맛집

2021.11
바쁜 일상에 치여 아침밥은 거르기 십상인 현대인들에게 '여행지의 조식'은 그래서 더 소중하다. 내가 언제 이렇게 나를 잘 대접해 주었던가. 게다가 종일 볼 것과 할 것들이 빽빽한 여행자에게 숙소를 나서기 전 든든히 배를 채우는 일은 또 얼마나 중요한가! 만족스러운 아침밥이 하루의 '때깔'을 바꾼다. 그러니 당신의 좋은 여행에 '전주'답게 '간'을 맞춰 줄 조식 맛집에 묵으며, 오래오래 마음까지 든든히 채워 줄 '좋은 날'을 만들어 가길.

image


가성비 갑 조식 뷔페, 라마다 전주 호텔

검색창에 '라마다 전주'를 치면 '라마다 전주 조식'이 '자동완성'될 정도로 후기가 많은 라마다 전주 호텔의 조식 뷔페. 시내 중심에 있어 위치까지 좋다. 거기다 낮은 건물이 주를 이루는 구도심 한복판에 홀로 우뚝 솟아 있어 '뷰 맛집'으로도 손꼽힌다. 

뷔페는 호텔 2층에 자리하고 있다. 진회색의 대리석과 벽돌이 어우러진 차분한 인테리어, 은은하게 흐르는 클래식 음악과 노란빛의 조명까지, 품격 있는 아침 식사를 즐기는 공간으로서도 어느 것 하나 부족함이 없다. 한쪽 벽면을 가득 채운 와인 진열장은 보는 것만으로도 입맛을 돋워 준다. 

안쪽으로 깊이 꺾인 구조의 뷔페에는 먹음직스러운 메뉴가 한가득. 제일 먼저 등장하는 건 역시 한식이다. 밥과 국, 밑반찬이 정갈하게 갖춰져 있다. 각종 빵, 스크램블드에그, 베이컨, 소시지 등 '아메리칸 브랙퍼스트' 스타일은 가장 안쪽에, 그 옆으로는 딤섬과 만두, 당면 잡채, 소불고기 등 '퓨전 아시안 스타일 코너'와 '셀프 코너'가 있다. 스프류, 샐러드류, 시리얼류와 주스는 각 코너 사이사이에, 각종 과일과 커피와 차는 한식 바로 맞은편에 있어 후식을 가지러 올 때의 동선을 최소화했다.

현재 조식 뷔페는 코로나로 인해 일요일에만 운영한다. 총 100여 명이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는 규모라 '거리 두기'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충분히 여유로운 아침 식사를 즐길 수 있다.

운영 l 시간 일요일 7:00~10:00

주소 l 전주시 완산구 팔달로 227

문의 l 063-711-9000


image


툇마루에 앉아 즐기는 크로플, 부경당

70년 된 고택을 매만져 한옥스테이로 문을 연 지 어느새 8년이 지나, 정원의 꽃과 돌멩이들도 이제 제 자리를 단단히 잡았다. 상냥한 미소를 지닌 모녀가 운영하는 '부경당'은 전주시에서 선정한 '예쁜 정원'을 품은 곳이다. 곧 관광 코스로 개발될 예정이라고 하니 이곳에 묵는 이는 일석이조의 행운을 누리는 셈이다.

아담한 8개의 객실에는 저마다 조금씩 다른 콘셉트의 툇마루가 딸려 있다. 이 툇마루에 앉아 한 폭의 그림 같은 정원을 바라보며 즐기는 조식으로 꽃잎 모양의 '크로플'과 흑임자죽보다 더 어울리는 건 없을 듯하다. 마치 정원을 쟁반 위에 옮겨 내온 것처럼 활짝 핀 아침상이다.

먹는 순서도 있다. 먼저 따뜻한 흑임자죽으로 속을 달래고, 그다음 쫄깃하고 달콤한 와플로 속을 채우고, 끝에는 계절 과일과 주스로 입을 정돈한다. 보기보다 양도 넉넉해 먹고 나면 꽤 배가 불러 온다. 윤기가 흐르는 흑임자죽은 큰 사장님이 정성으로 직접 재배한 흑임자로 만들어 짭조름하면서 더욱 고소하다. 작은 사장님이 틈틈이 직접 만든 그릇들은 모두, 우리처럼, 조금씩 다 다르게 생겼다.

주소 l 전주시 완산구 한지길 99-5

문의 l 010-5327-8736


image


황손 집에서 먹는 떡국, 승광재

'승광재'는 고종 황제의 직계 손자가 거주하는 '황손의 집'이다. 총 4동의 건물로 이루어져 있는데, 마치 박물관처럼 꾸며진 방은 세월의 흔적이 구석구석 쌓여 건물 자체만으로도 유적의 가치가 있다. 잘 손질된 정원수와 반짝반짝 닦인 장독대, 나지막한 돌담 등 소박하면서도 단정한 바깥 풍경에서도 황손의 기품이 느껴진다. 

안주인이 문을 열어 주는 순간부터 귀한 손님 대접이 시작된다. 꽃차에 건과일과 양갱을 곁들인 다과상을 받으며 가을 여행의 향기가 몸속까지 스미는 기분을 즐겨 본다. 낮 동안 다도, 천연 염색, 떡메치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제공돼 바깥에 나가지 않아도 하루가 모자랄 만큼 할 것이 많다. 

무엇보다 여기 하룻밤 묵어 가는 누구든 빈속으로 보내지 말아야 한다는 게 승광재 황손의 신념이다. 새소리로 깨어나는 이른 아침, 묵직한 유기그릇에 곱게 담겨 나오는 떡국은 그러한 마음으로 정성 들여 끓여낸 '요리'이다. 한 숟가락 입에 넣는 순간, 담백한 국물의 깊은 감칠맛에 남은 아침잠이 다 달아난다. 

옛것 그대로의 조선 시대 반에는 떡국과 어울리는 호박전, 깻잎, 콩자반, 깍두기, 오이장아찌 등 직접 재배하고 만든 밑반찬들이 정갈하게 담겨 함께 나온다. 그릇이 하나하나 비워져 갈수록 이것이 바로 조선 시대부터 '손'을 대하던 우리 조상의 자세이구나 하는 깨달음과 감사가 밀려온다. 넘침도 모자람도 없이 든든하게 속을 채워 주는 아침 떡국, 그 따뜻한 환대에 마음마저 충만해진다. 

주소 l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12-6

문의 l 063-284-2323


image


마성의 국밥 한 그릇, 왕의지밀

긴 잔디밭을 따라 위엄 넘치는 2층 한옥들이 이어지는 '왕의지밀' 한옥 호텔의 왼쪽 끝에 '천실'과 '지실'로 이루어진 '삼태극' 식당이 있다. 일반적인 호텔이었다면 건물 중간층 어딘가에 조식 레스토랑이 있었겠지만, '왕의지밀'은 한옥 호텔이라 객실은 물론 식당까지 독채다. 따스한 아침 햇살에 일광욕을 즐기며 천천히 잔디밭을 산책하다 보면 어느새 식당에 다다른다. 

입구에서부터 풍겨 오는 구수한 냄새가 가을 입맛을 한껏 돋운다. 널찍한 식당에는 6인용의 큼지막한 테이블들과 푹신한 의자가 무게감을 드러내며 자리하고 있다. 건물을 떠받치는 기둥들 사이가 전부 통유리창이라 어느 자리에 앉아도 가을볕이 넉넉히 든다. 

조식 메뉴는 단 두 가지, '콩나물국밥'과 '황태콩나물국밥' 중 단연 인기가 좋은 건 '황태콩나물국밥'이다. 수북한 콩나물 뭉텅이에 식감 좋은 황태와 담백한 두부를 적당히 올리고 달걀 하나 톡 깨 올려 한소끔 끓여낸 뒤, 그 위에 다시 다진 풋고추와 태양초 고춧가루까지 곁들인 모양새가 한 뚝배기만으로도 잔칫상이 따로 없을 정도로 풍성하다. 여기에 새우젓을 약간 넣어 주면 안 마신 술도 깬다는 마성의 황태콩나물국밥이 완성된다. 

보글보글 끓어오르는 김 사이로 숟가락이 오르락내리락, 바쁘다. 한쪽의 셀프 코너에는 빵과 샐러드, 시리얼, 우유, 주스가 마련돼 있어 아이들 아침밥도 걱정 없다. 

운영 l 1부 7:30~8:30, 2부 8:30~9:30(투숙객 대상 연중무휴)

주소 l 전주시 완산구 춘향로 5218-20

문의 l 063-284-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