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기획 특집

새롭게, 이롭게 혁신의 바람이 분다

착한 청년예술인 사회주택 서학동 예술마을 ‘창공’

2020.11

image


개성 넘치는 예술가들이 복작복작 살아가는 서학동 예술마을에 새로운 이웃들이 살아갈 보금자리가 생긴다. 전주의 여섯 번째 사회주택인 ‘창공’이 서학동 예술마을에 들어서는 것이다.

전주형 사회주택은 전주시에서 토지와 건물을 매입하고 사회적 경제주체가 건물을 수리해서 주거 취약 계층에게 저렴한 임대료로 임대, 운영하는 사업이다. 현재 전주시는 어르신들과 팔복동 주민들을 위한 전주형 사회주택 1호인 '팔복동 추천', 청년들을 위한 동완산동 '달팽이집',  청년 여성 근로자와 여대생을 위한 여성안심주택인 중화산동 사회주택‘청춘 101’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새로 문을 여는 서학동 인근의 4층짜리 다가구주택을 리모델링한 전주형 사회주택 '창공'은 19세에서 39세까지의 무주택 청년 예술인 18가구를 대상으로 운영되며, 시세 80% 이하의 가격에 최대 20년까지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  '창공'은 청년 예술인들이 생활하는 주거 공간을 비롯해 예술인들이 교류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과 입주자들 누구나 자유롭게 쉬어갈 옥상 쉼터 등으로 구성된다. 이를 통해 청년예술인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고 활발한 창작 활동을 북돋워 줄 전망이다.


현재 '창공'은 입주자를 모집하고 있으며, 입주자 모집기간은 10월 19일부터 11월 25일까지다.  '창공'의 식구가 된 청년예술인들이 더욱더 맑고 푸른 미래를 열어가길 기대해본다.


한국주거복지 사회적협동조합(063-255-0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