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기획 특집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전주의 봄

봄꽃 구경보다 ‘잠시 멈춤’

2021.05
코로나19로 모두가 물리적 거리 두기를 하고 있지만, 봄꽃만은 우리 가까이에서 봄의 절정을 뽐내고 있다. 하지만 섣불리 다가갈 수 없는 상황. 안전한 우리의 일 상을 위해 봄꽃을 구경하고 싶은 마음은 잠시 접어 두고 <전주다움>으로 아쉬운 마음을 달래 보자. 사진으로도 꽃이 주는 위안과 행복은 충분히 느낄 수 있다.

image


형형색색 동화 속 꽃나라, 전주동물원 
튤립 자체만으로도 매우 예쁘지만, 동심 가득한 전주동물원에서 만나니 더 특별하게 느껴진다. 마치 동화 속 나라에 초대된 기분이랄까. 전주동물원에 들어서면 왼쪽 호숫가에 빨강, 노랑, 하양색의 강렬한 튤립이 인사를 한다. 이곳뿐만 아니라 독수리 사와 사막여우 사 옆에도 튤립 군단이 자리하고 있다. 튤립 소풍 가기에 더없이 좋은 봄날, 올봄은 모두의 건강을 위해 마음으로 떠나 보자.


image


봄의 절정이 한자리에, 완산공원 꽃동산
전주의 봄을 만끽하려면 꼭 들러야 하는 완산공원 꽃동산. 겹벚꽃, 철쭉꽃, 애기사과꽃 등이 무리를 이루며 동산 전체를 화려하게 꾸민다. 연분홍빛, 진분홍빛, 선홍빛, 자줏빛 등 이 세상 붉은 계열 꽃이 한데 모인 듯 눈부시다. 여기에 초록잎 나무와 파란 하늘이 어우러지니 그야말로 한 폭의 풍경화가 따로 없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올해도 5월 9일까지 출입을 통제하니, 아쉽지만 내년을 기약하자.


image


하얀 밥꽃이 흩날리다, 팔복동 철길 
팔복동 철길 위에 하얀 밥꽃을 뿌려 놓는 이팝나무 터널에 입이 벌어지는 것은 어쩌면 자연 스러운 현상일지도 모르겠다. 철길과 이팝나무가 그리는 풍경은 흔하지 않기에 더욱더 그렇다. 봄의 낭만이 피어 있는 팔복동 철길 이팝나무를 비대면으로 즐겨 보자.



image


분홍빛 봄의 서정, 오송제 
건지산 오송제 순환산책로 옆 낮은 언덕에 복숭아꽃이 활짝 폈다. 수줍은 듯 분홍빛 얼굴을 하며 봄을 선물하고 있는 복숭아꽃. 몸은 집에, 마음은 이곳에 두면 어떨까.


image


노오란 봄이 활짝 피다, 도도동 유채꽃밭
도도동 항공대대 옆 드넓은 땅을 노랗게 물들인 유채꽃이 봄바람에 살랑인다. 작년 가을 처음으로 심은 상큼 발랄 유채꽃이 한가득 피었다. 눈길, 발길 머물게 하는 그야말로 장관이지만, 가고 싶은 마음 꾹꾹 눌러 눈으로 호강하고 만족하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