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기획 특집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전주의 봄

2021.05

image


산과 들이 화려한 봄빛으로 치장한 5월, 꽃은 화려하고 초록빛 나뭇잎은 봄바람에 춤을 춘다. 이렇듯 봄은 우리를 찾아와 손짓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맘껏 만끽할 수만은 없다.
전주는 지난 1년간 안전한 일상으로의 빠른 회복을 꿈꾸며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그런가 하면 지난 2월부터는 코로나19 백신을 차질 없이 접종하기 위해 여러 차례 모의훈련을 진행했고, 접종센터 역시 엄격하게 관리해 왔다.
하지만, 어렵게 지켜 왔던 우리의 일상이 다시금 위기에 직면해 있다. 지난 3월 말부터 전주에 연속적인 집단감염과 n차 감염이 잇따라 발생했기 때문.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전주시는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는 등 방역의 고삐를 다시 조여 가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엄중해 오랫동안 기다려 왔던 전주의 봄 축제들도 맘껏 즐기기 어려운 상황이다. 봄을 손꼽아 기다려 온 축제와 행사들이 규모가 축소되거나 온라인으로 진행되기 때문이다. 봄 축제의 문을 가장 먼저 여는 전주국제영화제와 전주한지문화축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며 안전하게 진행된다. 전주그랑프리비보이는 무관중 대회로 열리고, 전주대사습놀이는 TV 생중계를 통해 경연을 볼 수 있다.
손꼽아 기다리던 봄꽃 산책도 지금은 잠시 멈춰야 할 때. 완산공원 꽃동산은 5월 9일까지 출입을 통제할 예정. 올해는 <전주다움>에 담긴 전주의 봄꽃 풍경으로 섭섭한 마음을 달래도 좋겠다.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더 큰 걸음으로 도약하기 위해 지금은 잠시 멈춰야 할 때다. 지킬 것을 제대로 지킬 때 모두의 건강과 평범한 일상을 빠르게 누릴 수 있다. 시민들의 협조와 발 빠른 대책으로 코로나19 재확산이 멈추기를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