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기획 특집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전주의 봄

도시가 정원이 된다, ‘꽃심, 전주정원문화박람회’

2021.05
연한 초록의 잎이 돋아나고 꽃들이 아름답게 피어나는 봄, 전주에서는 모두를 위한 정원이 열린다. 천만 그루 정원 도시 전주가 마련한 ‘꽃심, 전주정원문화박람회’가 그것. 도시의 숨통을 틔워줄 꽃과 나무가 가득한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전주답게 꾸며진 정원을 만나 보자.

image


6월 2일, 모두의 정원이 열린다

전주시는 정원 문화 확산과 정원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꽃심, 전주정원문화박람회’를 오는 6월 2일부터 닷새간 전주종합경기장(예정), 노송동 일원, 전주시 양묘장, 팔복예술공장에서 진행한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정원, 문화와 경제의 상생’이라는 주제로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전주답게 꾸며진 20여 개의 정원을 만날 수 있다.
이번 행사의 주제를 담은 영상 정원을 선보이고, 화원과 쇼룸 형태의 소재 전시정원, 가드닝 등이 전시된다. 또한, 팔복예술공장과 전주시 양묘장에는 조경 1세대로 유명한 권춘희, 안계동, 최원만, 정주현 작가의 정원이 조성된다. 또, 오래된 마을에 변화의 씨앗이 될 자투리땅을 활용한 마을 정원이 전주시청 앞 노송동 일원에 펼쳐진다. 전문작가 3개팀과 공모전을 통해 선발된 시민작가 4개 팀이 주민들의 일상을 주제로 꾸민 도시 공공 정원들을 만날 수 있다.
다채로운 정원에서 전주의 봄을 즐기는 것 외에도 정원산업전에서는 정원 조성을 위한 우수한 식물 소재, 포장, 종묘, 정원 소품 등을 만나고, 정원 조성에 필요한 최신 정보 등도 얻을 수 있다. 더불어 정원을 이해하고 식물과 친해질 수 있는 투어 ‘정원 해설’도 진행된다. 유리볼 미니정원과 한지 꽃씨 주머니, 제철 식물로 부케를 만들어 보는 6월의 부케, 초보 가드너를 위한 다육식물 정원, 비누 꽃다발 만들기 등의 풍성한 체험은 사전 예약제로 진행되고, 정원 관련 문화 예술 프로그램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6월, 천만 그루 정원 도시 전주에서 열리는 전주정원문화박람회에서 풋풋한 정원의 향기에 흠뻑 취해 보자.


image


꽃심, 전주정원문화박람회
일시 l 6. 2.(수)~6. 6.(일)
장소 l 전주종합경기장(예정), 노송동 일원, 전주시 양묘장, 팔복예술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