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기획 특집

어쩌다 학교, 어쩌다 놀이터

숲에서 놀며 배워요, 맘껏숲·맘껏하우스

2021.03
전주 시민들의 추억과 함께 세월도 켜켜이 쌓인 덕진공원의 변화가 계속되고 있다. 연화교가 40년 만에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 데 이어 야호 생태 맘껏숲과 맘껏하우스가 새로 문을 열 예정. 맘껏숲·맘껏하우스는 이름 그대로 맘껏 뛰어놀고, 실컷 꿈꿀 수 있는 공간으로, 아이들을 위한 자연 놀이터이자 배움터다. 시민들과 만날 준비가 한창인 맘껏숲과 맘껏하우스를 만나 보자.

image


자유롭게 뛰고 구르다, 맘껏숲
전주 덕진공원 정문에서 연화교를 건너면 오른쪽으로 울창한 숲이 반긴다. 그 모습이 흡사 공원 속 비밀의 숲과 같다. 아이들을 위한 숲 놀이터, 야호 ‘맘껏숲’이다. 이곳은 덕진공원 옛 수영장 부지에 아동 친화 도시 전주시와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함께 조성한 특별한 놀이 공간이다.
맘껏숲은 크게 청소년과 어린이가 놀 수 있는 공간으로 구분된다. 맘껏숲 입구에 자리한 ‘청소년 친화 구역’은 청소년이 자연 속에서 놀고, 쉴 수 있는 공간이다. 잔디마당과 황토마당에서 신나게 뛰어놀고, 아지트에서 쉬다 보면 자연스럽게 몸도 마음도 편안해질 것만 같다.
아이들이 직접 디자인과 제작에 참여한 아지트는 남학생과 여학생의 생각이 엿보이는 공간이다. 극명한 차이를 보이는, 네모난 나무 상자 모양의 남학생 아지트와 계단과 지붕까지 갖춘 작은 집 모양의 여학생 아지트가 흥미롭다.
숲 한쪽에 나무를 기둥 삼아 지어진 오두막에 오르니 맘껏숲과 덕진공원이 한눈에 들어온다. 황토마당 앞 슬라이딩 가벽은 색다른 즐거움을 안겨 준다. 개방형 구조로 슬라이딩 벽을 밀면 덕진연못 풍경을 액자 속 그림처럼 감상할 수 있다. 커다란 칠판에 그림을 그려도 좋고, 거울 벽 앞에서 춤추는 모습을 확인할 수도 있다. 이 가벽은 어린이나 청소년 누구라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청소년 친화 구역’ 끝에 조성된 잔디 구릉을 따라 걷다 보면 아이들만의 놀이터가 나온다. 아이들이 마음껏 뛰고 구르며 노는 ‘아동 친화 공간’이다. 미끄럼틀, 모래 놀이터, 무지개 다리, 매달리기 밧줄 등 몸을 활용해 역동적인 놀이를 할 수 있는 공간이다. 잔디 구릉에서 시작된 물길이 놀이터로 이어지며 조성된 물덤벙은 다양한 활동이 가능하다. 그저 발만 담가도 좋고, 물속을 첨벙거리며 뛰어다녀도 좋다. 이렇듯 맘껏숲 놀이터는 그 어떤 규칙도 제재도 없다. 아이들이 맘껏 놀 수 있는 맘껏숲 놀이터니까 말이다.


image


엄마에게도 휴식이 필요해, 맘껏하우스
아이들이 자유롭게 노는 것도 좋지만, 아이들이 잘 놀고 있는지, 행여 위험한 행동을 하지는 않는지 걱정되는 게 엄마 마음이다. ‘맘껏하우스’는 그러한 마음을 담아 만들어진 공간이다. 아이들이 자유롭게 노는 것을 방해하지 않으면서, 아이들을 지켜볼 수 있는 곳이 바로 ‘맘껏하우스’다. 물론 아이들을 위한 공간에 자리한 만큼 아이들이 놀거나 쉴 수 있는 공간도 마련돼 있다.
총 2층으로 이뤄진 맘껏하우스는 겉모습부터 여느 건물과는 다른 모습이다. 차가운 콘크리트 외벽이 아닌 나무로 한줄 한줄 이은 듯한 겉모습이 자연과 조화를 이룬다. 나무 사이사이로 난 공간 덕에 햇살과 바람을 온전히 품는 것도 맘껏하우스만의 특징이다.
1층은 휴게 공간과 수유실, 사무실로 구성돼 있다. 휴게 공간인 맘카페는 말 그대로 카페처럼 커다란 테이블과 의자가 놓여 있다. 카페에 온 것처럼 쉬기도 하고, 통유리 창을 통해 맘껏숲에서 뛰노는 아이들을 지켜볼 수도 있다. 벽면의 책꽂이에는 아이들이 잠시 쉬며 읽을 수 있는 책들도 마련돼 있다. 2층은 다락방처럼 아늑하고도 비밀스러운 공간이다. 계단식 의자에 앉아 쉬거나 책을 읽거나 창밖을 감상하는 즐거움까지 누릴 수 있다. 문을 열고 나가면 전망대 겸 놀이 공간이 펼쳐진다. 외부 공간이지만, 나무틀로 감싸고 있어 아늑한 느낌이 든다. 이곳은 맘껏숲과 저 멀리 덕진호수를 감상하는 즐거움, 나무 틈 사이로 쏟아지는 햇살 아래에서 신나게 노는 즐거움을 함께 누릴 수 있다. 놀이 공간을 지나면 맘껏숲 놀이터로 이어지는 무지개다리가 연결된다. 아이들이 맘껏숲과 맘껏하우스를 편하게 오가며 놀 수 있게 한 배려가 엿보인다.
햇살도 바람도 온기를 잔뜩 머금은 봄날, 맘껏숲에서 겨우내 웅크린 몸을 활짝 펴고 뛰놀다 보면 몸도 마음도 쑥쑥 자랄것만 같다. 아이도, 엄마도 행복한 맘껏하우스에서 한숨 고르는 것도 잊지 말 것. 이 좋은 봄날, 맘껏숲과 맘껏하우스로 봄 소풍을 떠나 보자.


image


맘껏숲·맘껏하우스(3월 개관 예정)
주소 | 전주시 덕진구 창포길 70
문의 | 맘껏하우스(063-275-2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