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기획 특집

어쩌다 학교, 어쩌다 놀이터

놀고, 쉬고, 배우는 책 놀이터 ‘삼천도서관’

2021.03
전주시립 삼천도서관이 완전히 달라졌다. 1년여의 리모델링을 통해 엄숙한 도서관의 틀을 깨고, 창의력과 상상력이 샘솟는 ‘책 놀이터’로 거듭났다. 전주시립도서관 ‘꽃심’, 평화도서관에 이은 세 번째 개방형 창의도서관으로 변신한 삼천도서관. 단순히 책을 읽고 빌리는 공간을 넘어, 책과 함께 어우러져 놀고, 쉴 수 있는 책 놀이터로 바뀐 삼천도서관을 만나 보자.

image


‘맹꽁이네’에서 책 읽고 미끄럼틀도 타고
리모델링 전 모습이라곤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을 정도로 신박한 변신에 성공한 삼천도서관은 층별 또렷한 특징을 보여 준다. 도서관 문을 열고 들어서면, 가장 먼저 알록달록한 책이 꽂힌 전시 서가가 눈에 띈다. 1층부터 3층까지 자리한 북 큐레이션 공간이다. 1층은 색깔 책 북 큐레이션, 팝업북 북 큐레이션으로 빨강, 노랑, 초록의 색깔별 책들과 팝업북들을 전시했다. 출입구 옆에 시원하게 자리한 안내데스크는 모든 궁금증을 해결해줄 것만 같다. 안내데스크 옆으로는 아이들의 즐거운 책 놀이터인 ‘맹꽁이네’가 자리한다. ‘맹꽁이네’라는 재미난 이름은 삼천도서관 인근 거마공원 저수지에 서식 중인 맹꽁이에서 따 왔다. 초록색과 파란색으로 꾸며진 1층 중앙에 플렌테리어(식물(plant)과 인테리어(interior)가 더해진 신조어)를 활용해 자연 친화적인 느낌을 더했다. 원형 서가와 곡선형 계단은 부드럽고도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아이들은 계단에 걸터앉아 책을 읽을 수도 있고, 중간중간 자리한 오두막과 나무집에서 나만의 시간을 보낼 수도 있다. 딱딱한 의자 대신 곳곳에 놓인 분홍색, 하늘색, 연두색 등의 코끼리 모양 의자와 둥글둥글한 소파도 자유롭게 책을 읽기에 좋다. 아늑한 ‘맹꽁이네’에서라면 책도 술술 읽히고, 창의력과 상상력도 샘솟을 것만같다.
중앙의 미끄럼틀은 지하 1층 정글짐 소극장으로 가는 재미난 통로다. 미끄럼틀을 타고 내려가면 마치 작은 공연장 같은 정글짐 소극장이 그 모습을 드러낸다. 스크린과 음향시설을 갖춰 인형극, 모래예술(샌드아트) 등의 공연과 영상도 볼 수 있는 공간이다. 아쉽게도 미끄럼틀과 소극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완화되면 이용할 수 있다.


image


창가에 앉아 공부하고, 음식 콘텐츠도 만나고
‘맹꽁이네’에서 전시 서가를 지나면 유아 자료실 ‘반딧불이네’가 나온다. 유아들을 위한 공간답게 좌식으로 꾸며져 엄마도, 아이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다. 책장 위 다양한 소품, 구름과 헬리콥터를 활용한 조명 등이 상상력을 자극한다. ‘반딧불이네’ 맞은편으로는 장애인 일자리 카페 ‘아이갓에브리씽(I got everything)’이 들어올 예정이다.
2층과 3층은 청소년과 어른들을 위한 공간이다. 기존 자유열람실이었던 2층은 신간 도서와 전시 서가가 자리한 ‘책뜰’과 종합자료실인 ‘책그루터기’, 동아리방 ‘작당 모의’로 구성됐다. 2층 전시 서가에서는 세계 요리를 담은 15종의 책을 만나볼 수 있다. ‘책그루터기’ 역시 1층과 마찬가지로 원형 서가가 들어서 있다. 개방형 창의도서관답게 문이 없는 것도 특징이다. 원형 서가 사이에 문이 없는 통로를 만들어 각 공간을 자연스럽게 구분했다. 통로를 지나니 도서관 속 카페 같은 새로운 공간이 나온다. 기다란 곡선형 책상과 창가 쪽의 바(bar) 형태 책상 앞에 앉아 자유롭게 책을 읽는 사람들의 모습에서 딱딱하고 답답한 기존의 열람실 모습은 찾아볼 수 없다. 중간중간 비밀 공간처럼 자리한 커다란 ‘큐브 서가’가공간에 재미를 더한다.
3층은 휴식 공간인 ‘쉼뜰’과 열람 공간 ‘책너머’가 자리한다. ‘책너머’에 들어서니 흔히 볼 수 없는 독립출판물과 정기간행물을 전시한 전시 서가가 반긴다. ‘책너머’ 에는 큐브형 스터디룸이 자리하고 있다. 스터디룸 사이에는 소파를 배치해 아늑하고 편안하게 책을 읽을 수 있다. 스터디룸을 나와 통로형 서가를 지나면 열람 공간인 ‘책너머’가 나온다. ‘책너머’는 스터디룸이 자리해선지 다소 진지한 분위기다. 하지만 창으로 둘러싸여 있는 공간과 자리마다 놓인 화사한 조명 덕에 도서관 특유의 답답한 공기는 느껴지지 않는다.
삼천도서관은 음식특화도서관답게 음식 관련 콘텐츠들도 준비돼 있다. ‘맛있는 책, 달콤한 도서관’을 주제로 음식 특화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상황이 하루빨리 안정돼서 보다 많은 이들이 삼천도서관을 찾아 책과 함께 놀고, 쉬고, 배우는 그날이 오기를 기대해 본다.


image


전주시립 삼천도서관
주소 | 전주시 완산구 용리로 107
문의 | 063-281-64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