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기획 특집

어쩌다 학교, 어쩌다 놀이터

2021.03

image


코로나19로 어느 때보다 힘들었던 겨울이 지나고 봄이 찾아오니 초록빛 싹이 움트고, 얼었던 개울물이 봄이 왔다며 재잘거린다. 자연과 마찬가지로 사람도 그 기운을 느끼는 건 마찬가지. 추위로 움츠렸던 몸이 봄볕에 들썩이기 때문이다. 이럴 때 몸과 마음을 채우는 특별한 시간을 가져 보면 어떨까.
전주의 3월은 무언가를 배우기에 제격이다. 덕진동에서 인후동으로 새 보금자리를 마련한 ‘야호학교’가 3월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13~18세 청소년들이 자유롭게 놀고, 쉬며 배울 수 있는 학교 밖 배움터인 ‘야호학교’는 예전보다 공간이 더 커지고 넓어져 청소년들이 주도적으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청소년들은 이곳에서 하고 싶은 일을 실컷 하며 자립심을 키운다. ‘책이 있는 도서관’에서 ‘책도 있는 놀이터’로 변신한 삼천도서관. 리모델링을 통해 ‘책 놀이터’로 바뀐 삼천도서관에 대한 아이들과 부모들의 반응이 뜨겁다. 신발을 벗고 자유롭게 뛰놀며 책도 읽고, 미끄럼틀도 타는 시끌벅적한 도서관이다.
어린이와 청소년이 덕진공원 숲에서 맘껏 놀고 주도적인 활동을 할 수 있는 ‘맘껏숲’과 ‘맘껏하우스’도 빼놓을 수 없다. 덕진공원 옛 수영장 부지에 터를 잡은 이곳은 모래 놀이터와 트리하우스, 매달리기 밧줄 등이 있어 아이들이 맘껏 뛰고 구르며 놀 수 있다. 실내 공간인 ‘맘껏하우스’에서는 책을 읽으며 잠시 휴식도 취할 수 있다. 마을 교육 환경 개선을 통해 지역공동체를 회복하고, 아이들이 학교와 마을에서 잘 자랄 수 있도록 돕는 ‘온고을교육공동체사회적협동조합’의 발걸음도 새봄을 맞아 한층 빨라졌다.
화사한 꽃과 따스한 햇볕이 만물을 채우는 봄, 책과 자연으로 잘 차려 놓은 ‘배움’이라는 밥상을 만끽해 보자. 아이는 아이답게, 청소년은 청소년답게 성장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으니까.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