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더 늦기 전에, 지구

아기도 웃고 지구도 웃는

전주지역자활센터 ‘보드레 천 기저귀’

2021.04
신생아에게 꼭 필요한 기저귀. 사용하기 편리하다는 이유로 대부분 일회용 기저귀를 쓰지만, 일회용 기저귀 생산에 많은 나무가 쓰이는 것은 물론 사용 후 버려지는 쓰레기 양도 어마어마해 환경오염에 큰 영향을 미친다. 우리 아이의 건강을 위해서, 그리고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서 천 기저귀를 사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이유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천 기저귀’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전주지역자활센터의 ‘보드레 천 기저귀’를 소개한다.

image


푹푹 삶고 뽀송뽀송 말려 매일 배달
저소득층에게 일할 기회를 제공해 자활 기반을 조성하는 전주지역자활센터는 지난 2015년부터 천 기저귀 보급을 추진해 왔다. 매주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천 기저귀 공급과 수거,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 달 이용료는 2만 원, 매우 저렴한 비용에 아기의 건강과 환경까지 생각하는 사업이지만 이용하는 아기는 현재 50여 명에 불과하다. 그런데도 전주지역자활센터는 이 사업이 화학물질을 함유한 일회용 기저귀로부터 우리 아이들의 건강도 지키고, 환경을 지키는데 꼭 필요한 일이라는 믿음으로, 이 사업을 유지해 가고 있다.
‘보드레 천 기저귀 사업단’은 오전 9시 소비자 집 방문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전날 세탁한 새 기저귀 25장을 문 앞에 놓인 보드레 기저귀 함에 넣고 사용한 기저귀를 수거한다. 비대면으로 이뤄지고 있어 요즘 같은 코로나19 상황에 안성맞춤이다. 천 기저귀 서비스 이용 시 기저귀 냄새를 차단할 수 있는 수거함인 매직캔과 녹는 리필 봉투도 함께 대여한다. 사용한 기저귀를 수거해 가니 쓰레기 배출이 없어 쓰레기봉투 구입비까지 줄일 수 있다. 사업단은 수거한 기저귀를 가지고 세탁기와 건조기 등을 갖춘 사무실로 돌아온다. 먼저 대변 기저귀와 소변 기저귀를 분리해 손으로 애벌 세탁을 한다. 다른 아기가 쓴 기저귀와 섞이지 않도록 아기마다 코드를 부여해 기저귀에 자수를 새겨 구분한다. 애벌 세탁이 끝나면 85℃ 이상 고온 스팀으로 살균 세탁한다. 그 옛날 엄마들이 천 기저귀를 푹푹 삶았던 것과 같다.
세탁할 때 쓰는 세제는 사업단에서 직접 만든 피부 유해 성분이 전혀 없는 항균력 99%의 천연 세제다. 환경을 생각한 만큼 세제 선택도 신중하다. 세탁 후에는 90℃ 이상의 살균건조로 뽀송뽀송하게, 잔류 세균 없이 말린다. 세탁과 건조를 마친 기저귀는 품질 검사를 한 후 개별 포장돼 다시 소비자에게 배송된다. 이 과정을 오전과 오후 하루 두 차례 반복한다.


아기의 건강과 지구를 생각하는 착한 도전
보드레 천 기저귀 소비자들은 대체로 만족도가 높다. 몰라서 사용하지 않을 뿐, 한번 이용하면 아기가 기저귀를 뗄 때 까지 계속 쓴다.
“첫째 아이 땐 몰라서 못 썼는데, 둘째 아이부터 알게 돼서 사용하고 있는 어머니들도 있어요. 또 개인뿐만 아니라 어린이집에서도 사용하고 있는데요, 평일에는 어린이집에서 천 기저귀를 사용하니까 피부 발진이 없는데, 주말에 가정 보육을 하고 월요일에 등원하면 피부가 빨개져서 온다고 해요. 그러다 천기저귀를 사용하고 수요일쯤 되면 다시 가라앉는다고요.”
임보형 전주지역자활센터 팀장은 자주 갈아 줘야 하는 불편함은 있지만, 수거와 세탁, 배송 서비스를 하고 있어 아이를 양육하는 부모들의 수고를 덜어 주고, 아기의 건강과 환경까지 보호하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보드레 천 기저귀는 일회용보다 많이 사용하지만, 보통 6개월에서 1년 정도 쓰고 새로운 천으로 기저귀를 교체한다. 다 쓴 기저귀는 폐기하지 않고, 걸레나 다른 용도로 다시 사용한다.
‘보드레 천 기저귀 사업단’은 현재에 머무르지 않고 지금보다 더 친환경적인 기저귀를 만들기 위해 고민하고 개선하고 있다. 사업 초기 날염 원단으로 천 기저귀를 만들었다가 지금은 아예 무늬가 없는 순면으로 바꿨다. 날염 없는 순면은 찾기도 어렵고 단가가 비싸 제작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전국을 수소문 끝에 순면 기저귀를 만들었다. 아기의 개월 수에 따라 기저귀 길이를 달리하고, 소변과 대변이 새지 않도록 오가닉(유기농) 원단과 똑딱이 등의 부자재를 사용한 기저귀 커버도 자체 제작할 예정이다. 계면활성제 사용 여부와 잔류세균 수치를 검사하는 용역을 맡겨 깨끗하고 안전한 천 기저귀임을 증명할 계획도 갖고 있다.
일회용 기저귀의 환경오염은 오래전부터 논의된 심각한 문제다. 이제는 똑똑한 소비로 건강한 양육을 할 차례. 더 늦기 전에 ‘보드레 천 기저귀’를 사용해야 하는 이유다.


전주지역자활센터 보드레 천 기저귀 사업단
주소 | 전주시 완산구 모악로 4704 1층 문의 | 063-273-8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