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전주 음식

봄의 맛, 전주미나리

2021.04
개나리, 진달래 제아무리 봄을 달고 앞다투어 피어도 바람 끝에 묻어오는 향기보다 빠르지는 않다. 서걱서걱 살얼음 낀 들판이지만 밥상 위에는 벌써 봄이 왔다. 지천에 미나리꽝, 살얼음 깨고 건져 올린 미나리는 농부 품에서 숨 쉬는 전주에 온 봄 한 아름이다.

image


싱싱한 미나리가밥상에 오르기까지
전주는 미나리를 키우기에 딱 좋은 곳이다. 토질과 물도 적당한 데다가 너른 들이 있어 한겨울 부지런함만 있다면 비교적 높은 소득을 올릴 수 있었다. 그래서 전주는 유독 미나리 재배가 많았다. 그리고 유명했다. 전주미나리만의 독특한 향과 맛 때문이다.
예로부터 전주 소양천의 맑고 풍부한 물이 미나리 생장에 좋은 조건이었다. 때문에 겨우내 물속에서 자란 전주미나리는 줄기가 굵으면서도 연하고 부드러워 식감이 유별나게 좋고, 향도 독특하다. 전주 팔미의 하나로 꼽히는 것도 임금님 수라상에 오른 것도 다 이런 연유다.
여전히 전주는 미나리를 많이 재배한다. 기술이 좋아지고 해서 미나리 농사가 수월해졌다고는 하는데, 사실 고된 것은 여전하다. 호성동에서 미나리를 재배하는 이학철 씨가 미나리꽝으로 나가는 시간은 아직 해도 뜨기 전인 새벽 6시다. 그래도 예전보다 나아진 것이 있다면 안정적인 공급처가 생겼다는 점이다.
몇해전 12월 10일 송천동에 전주푸드직매장 1호점이 문을 열면서 이학철 씨와 같은 전주의 농민들이 재배한 농산물이 ‘전주푸드’라는 이름으로 신선하고 빠르게 시민들의 밥상에 오를 길이 생겼기 때문이다.
“싱싱한 것만 올려요. 새벽에 걷어 올린 미나리를 아침 8시에 매장에 가져다 놔요. 저녁에는 남은 미나리를 수거하고 신선한 미나리로 다시 놓습니다. 직매장이 생기면서 사정이 나아졌어요. 가격 걱정도 아무래도 덜 하고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이 생겼으니까요.”
그는 전주푸드에 대한 기대가 크다. 농산물 가격이 오르내리는 것에 영향이 덜 한데다가 예측 가능한 판매처가 있어 무리해 농사를 짓다 실패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본다.
이제 막 해가 떠오르기 시작한 들판에 미나리를 포장하는 작업장은 분주하지만 즐거운 이야기들이 오가며 훈훈하기만 하다. 그렇게 새벽 일찍 다듬어 포장한 미나리는 곧 아침 밥상에 올라 싱그러운 봄 향기를 전해줄 것이다.


전주푸드 1호 전주미나리
전주푸드 1호로 손꼽기를 누구도 주저하지 않는 전주의 대표 먹거리 미나리! 맛과 영양이 우수한 전주미나리는 현재 전주지역 총 100여개 농가, 약 210ha 재배 면적에서 생산되고 있어요. 주로 평화동과 호성동에서 재배가 이루어지고 있고 전국적으로 우수한 생산량을 확보하고 있어 ‘미나리 하면 전주'라고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죠. 전주 농민의 손으로 길러내고 수확한 이 미나리들은 전주 시민들의 밥상 단골 메뉴인데요, 전주의 미나리 농가 대부분이 소속된 ‘미호리영농조합'을 통해 농가와 직거래가 가능합니다. 또한 송천동과 종합경기장에 있는 전주푸드 직매장에서는 당일 생산되어 가장 싱싱한 미나리만을 농가로부터 공급받아 판매하고 있답니다.
문의 | 전주푸드직매장(063-255-2365), 전주미호리영농조합(063-237-2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