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전주 음식

따끈따끈한 국밥 한 그릇 하실래요?

2020.11
전주는 국밥의 도시다. 전주식 콩나물국밥과 순대국밥이 전국 식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지 이미 오래. 어쩌면 이런 인기를 그는 일찌감치 짐작하고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동학농민운동을 이끌었던 전봉준 장군. 전주에 머물 당시, 남문시장(지금의 전주남부시장)에 들러 뜨끈한 국밥을 즐겨 먹었다고 알려져 있다. 아마도 뜨끈한 국밥 한 숟갈에 혁명으로 지친 몸을 달래고, 고된 시름까지 녹여냈으리라~ 그 옛날 전봉준 장군의 소울푸드였던 전주의 따끈따끈한 국밥들을 모았다.

image


전주 콩나물의 맛, 콩나물국밥
긴 말이 필요 없다. 전주에서 가장 유명한 국밥은 누가 뭐래도 콩나물국밥이다. 전주콩나물 국밥이 유명한 이유는 바로 콩나물에 있다. 전주의 맑은 물과 까만 콩으로 길러내는 콩나물은 빼빼하면서도 실한 게 특징. 다 자라기 전 뽑아 쓰기 때문에 질기지 않고 연하며, 씹는 맛이 아삭아삭 살아있다.
전주 사람들은 맛 좋은 전주 콩나물로 시원한 국밥을 끓여 먹곤 했는데, 독특한 점은 요리 방법에 따라 ‘끓여먹는 식’과 ‘토렴하는 식’으로 나뉜다는 점이다. 끓여 먹는 식은 콩나물국밥의 원조격으로 콩나물에 갖은 양념을 넣고 함께 끓여내는 방식이다. 맛이 얼큰하고 속이 후련해지는 맛을 즐길 수 있어 어른 입맛에 딱이다. 토렴하는 식은 꼬들꼬들하게 지은 밥을 뚝배기에 넣고, 국물을 반복해 부었다가 따라내며 국밥을 따뜻하게 만드는 방식이다. 밥알에 간이 배고 식감을 좋게 한다.
전주 콩나물국밥의 또 다른 특징은 수란이 곁들여진다는 점. 수란은 달걀을 깨트려 끓는 물에 반숙한 것으로, 식전 속을 달래는 데 그만이다. 먹는 방법은 간단하다. 수란 그릇에 국밥 국물을 3~4숟가락 넣고, 김을 잘게 찢어 얹은 뒤, 휘휘 저어 후루룩 마시면 된다. 수란을 먹고 콩나물국밥을 떠먹어 보라. 시원한 국물 맛이 배가 되어 돌아온다.
전주에는 콩나물국밥집들이 많은데, 명성이 높은 곳이든 그렇지 않은 곳이든 어디든 들어가도 OK! 저렴한 가격의 콩나물국밥 한 그릇에 배를 두드리며 만족스럽게 나올 수 있다.


image


선지를 아낌없이 넣은 순대국밥
전주남부시장에서 가장 맛있는 골목으로 손꼽히는 곳, 순대 골목이다. 입구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입맛 당기는 구수한 순대 냄새가 진하게 몰려온다. 이곳에서는 순대를 그냥 순대라 부르지 않는다. 오싹한 그 이름 피순대라 부른다. 사실 이름만 들으면 섬뜩함이 느껴지지만 선지 함량이 많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알고 보면 참 맛있는 이름이다. 피순대는 돼지 창자에 당면 대신 영양 만점인 돼지 선지와 갖가지 채소, 돼지 앞다리 살을 곱게 갈아 채운다. 그래서인지 입안에 넣는 순간 사르르 녹아 없어질 만큼 부드럽다. 피순대를 더 맛있게 먹고 싶다면 진한 국물 맛이 일품인 피순대국밥을 선택할 것. 진하고 뜨끈한 국물도 좋지만, 피순대는 기본, 눌린 머리고기와 내장도 한가득 담겨 나온다. 피순대국밥에는 곁들여 나오는 부추를 넣어 먹기를 권한다. 걸쭉한 국물 맛을 신선하게 잡아줄 뿐 아니라 부추의 아삭아삭한 식감은 식욕까지 돋운다. 국밥으로 야들야들해진 피순대는 새우젓이나 소금 대신 초장에 찍어 먹어볼 것. 피순대의 고소함과 초장의 새콤달콤한 맛이 어우러져 별미다.


image


구수한 집 된장의 맛 시래기국밥
국밥의 도시답게 전주에서는 국밥계의 베스트셀러, 시래기국밥도 만날 수 있다. 푸른 무청을 새끼 등으로 엮어 말리면 시래기가 되는데, 자연 바람에 우직하게 말려야 숙성이 일어나면서 자연스럽게 당도가 높아지고 맛이 깊어지기 시작한다. 전주 사람들은 겨울철 부족한 영양분을 채워주는 시래기를 뜨끈한 국밥으로 말아 즐겼다. 여러 차례 찬물에 담가 쓴맛을 뺀 시래기를 들깨와 된장을 정성스럽게 갈아 만든 육수와 푹 끓여내면 시래기 국밥이 완성된다. 된장은 직접 담근 집 된장을 사용해 고소한 콩 맛을 살려냈다. 뚝배기 한 그릇에 자연의 시간과 사람의 정성을 담아내야 뜨끈한 시래기국밥 한 그릇을 맛볼 수 있는 것이다. 맛? 말하기 입 아프다. 국밥을 한 숟갈을 입에 떠 넣는 순간 들깨와 된장의 구수함이 가득 몰려온다. 듬뿍 들어간 시래기는 재미있는 식감을 안겨 주는데, 무청의 대는 아삭아삭 씹히고, 잎은 보들보들 녹아들어간다. 시래기국밥은 별다른 반찬이 필요 없다. 감칠맛 나는 김치 한 접시, 잘 익은 깍두기면 충분. 시래기국밥을 먹으려거든 쭉 늘어나는 고무줄 바지를 입길 추천한다. 국물 맛에 반해 호로록 호로록 하다 보면 나도 모르는 새, 밥 두 공기는 뚝딱 비우게 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