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기획 특집

새롭게, 이롭게 혁신의 바람이 분다

티끌 모아 태산, 함께 실천하는 녹색 생활

2020.11
코로나19가 하나의 도시, 하나의 국가만의 문제가 아닌 것처럼, 기후와 환경문제도 마찬가지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지구촌 곳곳에서는 기상이변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사람과 지구를 위한 혁신적인 ‘그린 정책’과 시민들의 실천 활동이 필요한 이유다.

image


친환경 자동차로 갈아 타자, 수소·전기자동차 민간 보급 지원 사업
전주시는 자동차 내연기관의 배출 가스로 인한 대기오염을 막기 위해 친환경차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친환경차 중에서 올해 대세는 단연 수소차다. 전주시도 수소차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달리는 공기 청정기인 양산형 수소버스를 전국 최초로 선보이고, 수소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수소차 민간 보급을 해마다 확대해 올해 200여 대를 민간에 공급했고, 10월 중순 현재 50여 대 지원분이 남은 상태다. 전기승용차에 대한 민간 지원도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확대, 올해 총 400여 대 전기자동차 구매를 지원했다. 하지만, 올해 친환경 자동차 구입 보조금 지원 사업은 극히 소액만 남은 상태, 아쉽지만 내년 2~3월 전주시의 친환경자동차 지원 사업을 기다려 보자.
문의│전주시 수소경제탄소산업과(063-281-2723), 맑은공기에너지과(063-281-2324)


image


우리가 직접 만드는 햇빛에너지, 햇살아파트와 햇빛발전소
‘에너지 자립도시’를 꿈꾸는 전주에는 직접 친환경 햇빛에너지를 만드는 사람들과 집이 있다. 집에서 만드는 태양광 미니발전소, 햇살아파트가 그것. 햇살아파트는 아파트 베란다에 가정에서 직접 전기를 생산하고 사용할 수 있는 미니 태양광을 설치하면, 설치비의 일부를 시에서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주시는 올해 관내 공동주택 거주자 약 465가구에 지원 사업을 펼쳤다. 지원금은 일반 가구에 60만 원, 저소득층 가구에 63만 원. 발전기를 설치한 가구는 약 월 1만 원에 가까운 전기요금 절감 효과를 누린다. 미래 세대에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를 물려주기 위해 햇빛에 투자하는 사람들도 있다. 전주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은 효자배수지에 시민햇빛발전소 1호기를 설치했으며, 2, 3, 4호기가 연말까지 착공될 예정이다. 효자배수지 약 2245㎡ 부지에 건립된 1호기는 발전용량 100㎾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로, 연간 12만 4100㎾의 전력을 생산한다. 이는 4인 가족 34가구가 1년 동안 쓸 수 있는 양으로, 잣나무 485그루를 심어야 처리할 수 있는 양의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다. 그리고 출자한 금액에 따른 배당도 받을 수 있어 가정경제에 도움이 된다. 현재 전주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은 2, 3, 4호기의 조합원을 모집하고 있다. 조합 가입 안내에 따라 신청하고, 1구좌당 10만 원의 출자금을 납부하면 시민 누구라도 ‘햇빛발전소’의 주인이 된다.
문의│전주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063-905-4104)


image


플라스틱으로부터 전주를 구하라, 제로플라스틱전북
플라스틱은 생산에 5초, 사용에 5분, 분해에 500년이 걸린다. 전라북도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객사길(객리단길) 카페가 합심해 ‘제로플라스틱전북’ 운동을 펼치고 있는 이유다. ‘제로플라스틱전북’ 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카페는 무드인디고, 카페 놈, 카페 홍시궁, 라드커피, 호텔아프리카, 아이마미따, 마이홈, 와플집, 브리꼴라주, 마몽크, 안녕 다가동, 하쿠나마타타, 나무라디오, 달콤한 하루, 백일몽 등 총 열다섯 개 카페다. 참여 카페는 소비자들이 테이크아웃 주문 시 일회용 플라스틱 컵 대신 공유 컵 ‘턴(Turn)블러’를 제공한다. 소비자들은 컵을 사용한 후 공유 컵 ‘턴(Turn)블러’ 참여 카페 어디서나 반납하면 된다. 작년 한 해 동안 이 운동으로 줄인 플라스틱 양을 거리로 환산하면 27km에 달한다고 하는데, 이 거리는 전주시청에서 익산시청까지의 거리와 비슷하다. 환경 파괴의 주범인 플라스틱을 없애는 작지만 큰 실천, ‘제로플라스틱전북’ 운동에 참여해 보자.
문의│전라북도지속가능발전협의회(063-232-3543)


줄줄 새는 냉·난방비를 잡아라, 주택 에너지 효율 개선 사업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하고, 탄소 제로를 달성하기 위한 사업들도 주목받고 있다.
전주에너지센터는 주택 및 건축물의 에너지 절감과 효율을 향상하기 위해 주택 에너지 효율 개선 지원 시범 사업과 에너지 효율 제품 보급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주택 에너지 효율 개선 지원 시범 사업은 노후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으로, 주택 단열·창호공사 및 LED 조명등 교체, 고효율 보일러 교체에 대한 시공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시범 사업으로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역’과 ‘골목길 정비사업 대상 지역’의 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제품 보급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냉·난방 에너지 사용량 절감을 위해 에너지 효율 제품 5개 품목(열 차단 필름, 어닝, 옥상 쿨루프, LED 리폼, 실링팬 설치)의 시공비를 총액의 60%, 최대 100만 원 한도로 지원했다. 올해 총 86개소에 대한 시공을 완료하였으며, 이 사업들은 내년 3월 계속된다.
문의│전주에너지센터(063-905-4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