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당신과 더불어

구도심을 바꾸는 힘은 ‘시민’이다

도시재생활동가 소영식

2020.11
도시는 생명체다. 태어나고 자라고 발전하다 결국 쇠퇴한다. 신도심에 자리를 내주고 한 시대를 풍미했던 구도심은 자신의 구실을 잃는다. 하지만, 늙은 도시의 손을 맞잡고 일으키는 사람들이 있다. 옛것을 현대에 맞게 재창조하며 잊혀져가는 구도심에 생명을 불어넣는 사람들이다. 전주전통중심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사업총괄코디네이터 소영식 씨를 만나 도시재생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image


도시재생활동가로 활동 중이신데요, 주로 어떤 일을 하시나요?
도시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쇠퇴하면서 생기는 지역의 문제가 매우 다양하고, 양상도 각양각색이죠. 그러한 상황에서 도시재생활동가는 그 지역의 문제를 진단하고, 시민들과 함께 소통하면서 해결 방안을 계획하고 실행하는 사람이라고 보면 좋을 것 같아요. 그래서 현장의 문제를 통합적이고 유기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칩니다. 무엇을 하느냐도 중요하지만 어떠한 과정을 설계하고, 실행하느냐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도시재생의 의미는 어떤 것일까요?
도시재생의 의미는 어쩌면 단순해요. 한 지역이 쇠퇴의 시기에 들어섰을 때 수수방관만 하는 것이 아니라 주민과 행정과 함께 새로운 발전 가능성을 제시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행정가 혹은 전문가에게만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 주민 스스로 발전의 방향성을 제시하도록 하는 것이죠. 시민들과 함께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면서 잃어버린 경제적·물리적 환경과 같은 삶의 불균형을 새로운 시민 활동으로 바로 잡아보자는 의미 아닐까요.


전주전통중심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에서는 주로 어떤 사업을 추진하고 계시나요?
기존의 구도심 정비 계획이 공간 정비와 상권 활성화였다면 지금의 도심 재생은 다양한 시민 활동을 발굴하고 연대하면서 역동적인 시민 활동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지요. 전주 구도심 역시 전라감영이나 풍패지관 복원 등 굵직한 물리적 재생을 진행하면서도, 시민들이 공유하고 협력하는 활동 생태계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함께 교육공동체, 수공예 프로젝트, 청년 플랫폼, 거리문화기획단, 원도심 아카이빙 연구, 전라감영 경관협의회 활동, 공유공간 네트워크, 청년 음악인 플랫폼 구축 사업 등을 진행해 왔어요. 이런 사업들을 통해 전주 구도심이 문화 공공성의 새로운 생산과 소비의 장소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


구도심만의 색깔을 갖기 위한 도시재생이란 무엇인가요?
타 도시와 구별되는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 도시재생의 목적은 아닌 것 같아요. 전주 구도심이 전주의 성장과 태동의 과정에서 어떠한 역할을 해왔고, 현재의 전주에서 어떠한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지, 그리고 주민들에게 무엇을 요구받고 있는지가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저는 구도심이 전주에서 태어나 살아가는 청년들에게는 자신의 일을 찾을 수 있는 기회의 공간이 되고, 또다른 누군가에게는 옛 추억을 찾아 쉴 수 있는 여유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소영식 도시재생활동가의 목표나 바람이 있을까요?
활동을 하면 할수록 우리는 서로를 성장시키고, 지원하고, 지지하고 있는가라는 물음을 되짚곤 합니다. 그러한 질문을 잊지 않고, 서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되면서 동료들과 함께 활동하고 싶어요. 사업의 성공도 중요하지만, 어쩌면 프로젝트를 통해 도시를 새롭게 구성하고, 재건할 수 있는 사람을 발굴하고 성장시키고, 지켜내는 것이 더욱 중요한 것 같습니다. 그것이 전주라는 도시의 비전이고 미래가 아닐까요.


image


전주 전통문화 중심의 도시재생
구도심 100만 평 문화심장터 프로젝트의 핵심 사업인 ‘전주 전통문화 중심의 도시재생사업’. 오는 2020년까지 중앙동과 풍남동, 노송동 등 구도심 일원에서 진행된다. 구도심의 심장에 풍패지관이 복원되며, 전라감영 재창조 복원, 철저한 발굴 조사를 바탕으로 한 전주부성 일부 복원, 역사도심 재생, 수공예 프로젝트 등 굵직굵직한 사업들이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