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전주 음식

무더위 이겨낼 건강한 맛, 이열치열 전주 찜 요리

2021.08
‘여름 보양식’ 하면 보통은 삼계탕이나 낙지 전골 등의 탕 요리를 떠올리지만, 사실 찜이야말로 재료 본연의 맛을 제대로 살려주면서 건강에도 좋은 대표적인 ‘웰빙’ 조리법이다. 이 여름, 이열치열 미식도 조금 더 예쁘고 특별하게 즐기고 싶은 당신의 눈과 입을 모두 만족시킬 전주의 건강 찜 요리들만 쏙쏙 골랐다.

image

이것이 바로 한스타일 편백찜 , 심심식탁 '편백나무 뽈살찜'

전주․완주혁신도시에 있는'심심식탁'은 진'심'을 담아 양'심'껏 차린 식탁이란 뜻이다. 건강한 맛을 내기 위해 조미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아 간이 심심하기도 해서 더욱 잘 지은 이름이 되었다. 한옥의 처마를 연상시키는 '심심식탁'의 로고는 사장님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 디자인했다. 완성도가 너무 높아 다들 프랜차이즈 식당으로 오해할 정도다. 거기에 내부 인테리어도 사장님이 직접 다 했다고 하니, 얼마나 정성을 들인 식당인지 짐작할 수 있다. 아담한 가게이지만 깔끔하게 유니폼도 차려입었다. 한 손님도 허투루 대접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느껴진다. 

편백나무 소고기찜엔 보통 차돌박이가 나오는데, 이 집은 특이하게도 소 머리 고기 중 하나인 '뽈살'을 사용한다. 차돌박이보다 도톰해서 씹는 맛이 있고, 육향도 진해 다른 식당들과 차별화된다. 무엇보다 머리 고기가 우리나라 사람만 먹는 부위라서 선택한 것이라 한다. 일본식 편백찜을 한국적인 재료들로 재해석하기 위해서다. 그래서인지 곁들인 채소도 미나리, 부추 등 일반적인 편백찜 구성보다 더욱 한식에 가깝게 느껴진다. 특히 이 미나리가 '신의 한 수'다. 삶으면 질겨지지만 쪄내면 아주 연해지는 미나리의 특성을 잘 파악해 다른 식재료의 향을 끌어올리는 비법의 재료로 사용했다. 이 외에도 새우, 전복, 대통밥 등 고급스러운 곁들임 구성이 대접받는 기분을 한껏 느끼게 해준다. 고등어구이, 비빔 육회, 잡채와 계란찜 등 밑반찬도 하나같이 정갈하고 고급스럽다.

주소 l 완주군 이서면 오공로 11-14

문의 l 0507-1334-4470


image

마지막 한점까지 촉촉한 오리사랑 '오리찜 훈제'

단독 건물 통유리창 밖으로 잘 가꾼 푸른 정원을 넓게 품고 있어 마치 야외에서 먹는 듯한 기분을 즐길 수 있는 '오리사랑'. 내부는 테이블마다 높은 칸막이로 공간을 나누어 놓았고, 가족실, 단체실, 연회실 등 별실들도 다양하게 준비돼 있어 '거리 두기' 시국에 좀 더 안전한 만찬을 즐기고픈 이들에게도 안성맞춤이다.

찜기를 빙빙 둘러 예쁘고 풍성하게 담겨 나오는 오리찜 훈제는 가스버너 위에서 훈김을 쐬며 마지막 한 조각까지 촉촉함과 쫄깃함을 유지한다. 살코기와 껍질이 아름다운 비율을 이루는 오리찜 한 점을 젓가락으로 살포시 집어 올려 노란 겨자 소스 콕 찍어 입에 넣으니 특유의 진한 고소함이 입안 가득 퍼진다. 오리 기름이 건강에 좋다는 건 이미 상식이지만 이 맛있는 기름이 건강에도 좋다니, 새삼 오리고기의 맛과 효능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한 마리를 시키면 성인 넷이서 배불리 먹을 만큼 양도 푸짐하다. 그래서인지 나머지 상차림엔 기름기가 쏙 빠졌다. 살얼음이 동동 뜬 분홍빛 동치미부터 활짝 핀 꽃처럼 탐스러운 샐러드까지 10여 가지의 건강한 채소 밑반찬들이 자칫 느끼해질 수 있는 순간마다 입맛을 정돈해준다. 여기에 후식으로 나오는 들깨 수제비가 또 별미인데, 특히 엄마들 입맛을 그렇게 '저격'한다고 하니 모녀 여행의 특별한 만찬으로 선택해도 좋을 듯하다. 

주소 l 전주시 완산구 메너머4길 17

문의 l 063-225-5292


image

모두가 사랑하는 매콤달콤한 이 맛, 신돈조선별관 '매운돼지갈비찜'

외관에서부터 깊은 내공을 뽐내는 이 집, 심상치 않다. 신발을 벗어 잘 정돈하고 들어가 보자. 아크릴판 사이로 한 자리씩 띄어 앉으니 꽤 많은 자리가 금세 다 차버린다. 전주에서 소문이 자자한 맛집답다. 

인상 좋으신 사장님이 직접 손질한 갈비로 꽉꽉 채워진 냄비가 가스버너 위에서 보글보글~ 군침 넘어가게 맛있는 소리를 낸다. 새빨간 빛깔에 마음 단단히 먹고 국물 먼저 한 숟갈 뜨니 입안에 침이 가득 고인다. 달큼한 고추장에 갖은양념이 어우러진 이 맛, 한국인이라면 좋아하지 않을 수 없는 바로 그 맛, 알기에 더 당기고 알아도 매번 감탄하는 강렬한 한국의 맛이다. 그렇다고 땀 뻘뻘 나고 입술 다 부르틀 만큼 매운맛은 아니고, 칼칼하게 입맛을 쭉쭉 당기는 정도, 소위'맵찔이'도 입맛 다시며 먹을 수 있을 만큼의 난이도다. 잘 익은 돼지갈비의 연한 살코기는 적당히 쫄깃해 씹는 맛도 좋다. 동글동글 예쁘게 깎인 통감자는 최대한 늦게 먹어야 국물이 속까지 배서 더 맛있다. 이미 두 사람이 먹기 충분한 양인데 인원수대로 주문하면 계란찜과 당면이 무한 리필 되기까지. 거기다 밥과 볶음 재료가 함께 나오니 마지막에는 꼭 '셀프 비빔밥'으로 마무리하자. 원래 붉은 양념에 볶은 고기 요리는 비빔밥으로 입가심하는 게 '국룰'이지 않은가. 

주소 l 전주시 덕진구 석소로 90-9

문의 l 063-241-5289


image

향기 머금은 슬로푸드 한 상, 다담 '연잎밥․단호박영양찹쌀밥'

예술가의 작업실에 들어온 듯 이색적인 공간에 먼저 매료되는 곳, 바로 '다담'이다. 곳곳에 전통 가구, 소품, 책 등이 아기자기하면서도 빼곡하게 자리 잡고 있다. 오래되었지만 청결한 공간이 주는 기분 좋은 아늑함이 마음의 열감을 한 김 식혀준다. 낮은 좌식 테이블, 노란 조명의 은은한 분위기 속 간간이 음악이 들릴락 말락, 손님들의 잔잔한 두런거림까지 마치 한적한 산속에 사찰 음식을 먹으러 온 것 같기도 하다. 공간은 세 군데로 나뉘어 있는데, 제일 큰 홀에도 테이블이 단 일곱 개라 붐빌 일이 없다.

작은 연못 속에 홀로 피어난 연꽃 같은 '단호박영양찹쌀밥'은 꼬들꼬들한 밥과 각종 견과류, 건포도, 대추, 은행 등이 함께 씹히는 게 식감이 재미있으면서 맛도 풍부하다. 거기에 찜솥에서 40여 분 동안 촉촉하게 잘 쪄진 단호박의 건강한 단맛이 함께 하니 밥맛 먹어도 모자람이 없다. 장 기능을 활성화해 부기를 빼주고 피부를 좋게 하며, 노화와 암 예방에도 탁월한 이 '옐로푸드'를 기다리지 않고 즐기려면 한 시간 전 예약이 필수다. 연잎 향이 은은하게 배어든 '연잎밥'과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는 여덟 가지 반찬도 모두 맛있다. 여기에 물도 그냥 물이 아닌, 블루베리 잎을 말려 우린 차를 내준다. 자극적인 패스트푸드나 배달 음식으로 점철된 일상에서 벗어나 여행의 힐링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정갈하고 정성 담긴 건강한 맛의 한 상, 전주의 '슬로푸드'로 자랑스레 소개할 만하다.

주소 l 전주시 덕진구 백동5길 14

문의 l 063-242-3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