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커뮤니티
‘코로나19 방역 중점’ 설 연휴 종합대책 가동
조은정 | 2021-02-02

- 시, 코로나19 방역 강화 및 시민 불편 해소 위한 종합상황실 운영 등 설 연휴 종합대책 가동
- 봉안시설 설 연휴기간 전면 폐쇄·사전 예약제 운영, 코로나19 비상진료체계 유지
- 교통, 생활쓰레기, 상하수도 등 시민불편사항 즉시 처리체계 구축하고 사전점검 집중


전주시는 설 연휴 기간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하고 교통·환경 시민불편을 줄이기 위한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설 연휴 종합대책을 가동한다. 이번 종합대책은 설 연휴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가 2단계로 연장된 상황에서 코로나19 방역 강화, 시민안전 편익 증진, 민생경제 활성화 등에 초점이 맞춰졌다.


먼저 시는 자체 운영하는 봉안 시설인 봉안당과 봉안원을 설 연휴 기간 전면 폐쇄하고 6일부터 10일까지, 15일부터 21일까지 하루 500명 한도로 사전 예약을 받아 방문을 허용키로 했다. 효자공원묘지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만 개방되며 출입구 6곳에는 발열 체크 및 인원 통제 역할을 맡을 방역 인력이 배치된다. 이와 별도로 추모객 분산을 위해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 홈페이지(ehaneul.go.kr)를 통한 온라인 추모 서비스도 제공된다.


시는 또 설 연휴 기간에 코로나19 비상대응반을 비롯한 보건소 비상 진료 대책 상황실과 역학조사반 덕진선별진료소를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등 비상 진료체계를 유지키로 했다. 특히 검사 대상자 400명 초과 예상 시 화산선별진료소를 추가 운영할 계획이다. 여기에 노인요양시설과 대중 교통시설 등 주요 시설에 대한 방역 특별점검도 한다.


또한, 설 연휴 기간에 많은 관광객이 예상되는 전주 대표 관광지 한옥마을을 위해 한옥마을 비상대책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한옥마을 차 없는 거리 운영과 특별방역 및 현장 순찰 통해 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의 안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추가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전주 내 실·내외 체육시설에 대한 특별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교통, 생활 쓰레기, 상하수도 등 시민불편사항에 대한 즉시 처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종합상황실과 기동처리반을 운영한다. 특히 각종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로 및 교통안전 시설에 대한 일제 점검에도 집중키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을 지속 추진하고 중소기업 융자지원,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등의 지원도 차질 없이 진행키로 했다. 또 물가 안정을 위해 설 명절 물가 안정대책반을 운영하고 32개의 중점관리 품목에 대해 가격 모니터링을 하는 동시에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등도 분산 추진키로 했다. 이 밖에도 시는 어려운 이웃과 함께 나누는 따뜻한 명절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불우이웃돕기 등 저소득층 지원에도 힘쓰기로 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 등으로 모두가 힘겨운 상황에서 설을 맞이하게 됐다”면서 “모든 시민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코로나19 방역은 물론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시민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l 전주시 자치행정과(063-281-2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