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기획 특집

새롭게, 이롭게 혁신의 바람이 분다

당신에게 힘이 되는 착한 부동산과 함께 가게

2020.11
문을 닫은 가게와 텅 빈 거리, 코로나19로 인해 달라진 전주 시내의 풍경이다. 그늘진 지역 상권을 되살리기 위해 전주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나섰다.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돕고 지역 상권의 분위기를 활성화할 부동산 혁신을 꾀한 것이다. 내 집뿐만이 아니라 앞집 옆집의 주머니 사정까지 생각하는 이웃들로부터 ‘착한’ 변화가 시작되었다.

image


착한 임대 문화를 만드는 사회적 부동산 중개업소

시대가 변하고 사회가 변해도, 전주 사람들은 상부상조의 지혜와 공동체 정신을 꼿꼿이 지켜 왔다. 나의 이익보다는 이웃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더불어 살아가는 문화를 만들어 온 것이다. 2020년 코로나 시대, 전주 사람들이 또 한 번 전주 정신을 발휘했다. ‘함께’라는 이름 아래 위기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기 위해 뜻을 모은 것이다.
전주 정신을 엿볼 수 있는 대표적인 본보기는 바로 ‘사회적 부동산 중개업소’이다. ‘사회적 부동산 중개업소’는 공인중개인들이 임대인과 임차인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수행하여, 합리적인 임대료를 산정해 지역 상권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이다. 나아가, 일반 공인중개사들도 임대 가격 폭등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동참할 수 있도록 역할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전주시는 지역사회 전반에 ‘착한 임대 문화’를 확산시켜 나갈 공인중개업소 50곳을 ‘사회적 부동산 중개업소’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전주시에서 3년 이상 부동산중개업을 하는 중개업소 중, 시민들과 소통이 원활하고 타 중개업소에 모범이 되는 곳으로 꼼꼼하게 선정했다. 지역별로는 한옥마을 8곳과 객리단길 8곳을 포함해 완산구에 30개소, 덕진구에 20개소이다. 전주시는 이들을 대상으로 젠트리피케이션(둥지 내몰림) 예방 교육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재난 상황 중에도 ‘사회적 부동산 중개업소’의 활약이 빛났다. 공인중개인들이 자발적으로 중개 수수료 인하 운동을 펼친 것이다. 상가 0.9% 이내, 주택 0.4% 이내의 인하율로 수수료를 낮추어, 부동산을 찾은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생활고를 겪고 있는 시민들의 마음을 헤아린, 속 깊은 변화였다. 이는 전주를 넘어 전국에 좋은 본보기가 되었다. 이렇듯 ‘사회적 부동산 중개업소’는 투명하고 건전한 상가 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다.
문의│전주시 생태도시계획과(063-281-2429)


image


젠트리피케이션 막아 내자, 전주시 함께 가게
정체되어 있던 지역에 사람이 몰리고 개발이 가속되면서, 임대료가 급등해 원주민과 영세상인 등이 다른 곳으로 밀려나는 현상, 젠트리피케이션이다. 젠트리피케이션으로 도시가 몸살을 앓고 있다. 이러한 젠트리피케이션으로부터 소상공인의 피해를 막기 위해 건물주와 상가임차인, 그리고 전주시가 손을 잡았다.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상생협약인 ‘함께 가게’를 체결한 건물주는 적정 수준의 임대료를 유지하고, 계약 기간 만료 시 임차인이 재계약을 희망하는 경우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적극적으로 협력키로 약속했다. 전주시는 상생협약을 체결한 건물에 ‘건물주-세입자 함께 가게’라는 문구가 담긴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BI 현판이 걸려 있다.
상가임차인은 쾌적한 영업 환경과 거리 환경을 만들고 상권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보답한다. 건물주와 상가임차인의 관계를 뛰어넘어, 지역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주인의식을 가지고 전통적인 공동체성을 회복해나가기로 뜻을 모은 것이다. ‘함께 가게’는 객사길에 12개 상가, 첫마중길에 12개 상가, 전통문화중심 도시재생 지역에 32개 상가 등 총 56곳이다.
어려운 때일수록 상생의 가치를 몸소 실천하는 시민들로인해 전주의 임대 문화가 변화하는 중이다. 이를 통해 전주 시내의 풍경도 조금씩 활기를 되찾아가고 있다.
문의│전주시 마을공동체과(063-281-2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