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호별보기

잘 고쳤다 이 집

한옥숙소의 신박한 변신, 우리 놀이터 마루달

2020.11
한옥 마루에 앉아 처마 끝에 걸린 구름을 보면 손으로 따 손바닥에 궁굴리고 싶다. 구름을 손바닥에 굴려 구슬을 만들고, 어릴 적 친구들을 죄다 불러 모아 왁자지껄 놀고 싶다. 그런데 어느 새부턴가 신나게 놀던 아이들이 사라졌다. 마당과 골목에서 사라진 아이들을 한옥마을 전통 한옥 숙소였던 옛 청명헌이 다시 불러 모은다. 고즈넉한 옛 한옥의 모습을 벗고 우리네 전통 놀이로 가득 채운 우리 놀이터 마루달을 만나 보자.

image


한옥마을 한복판에 들어선 전통 놀이터
전주 한옥마을 동학혁명기념관 맞은편 옛 청명헌이 문을 활짝 열고 사람을 반긴다. 한옥마을 전통 숙소였던 높다란 대문이 누구나 드나들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변모한 것. 숙소를 예약한 사람에게만 속살을 보이던 공간이 옛 이름마저 훌훌 털고 ‘우리 놀이터 마루달’로 새롭게 탄생한 것이다.
우리 놀이터 마루달은 순우리말인 ‘마루’와 ‘달’이 결합된 말로, ‘사람들이 함께 어울릴 마루가 있는 공간’이라는 뜻과 한옥의 지붕 ‘마루 끝에 달이 걸려 있는 공간’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 공간도 그 이름에 걸맞게 조성했다.
전통 한옥 숙소의 다소곳한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한옥의 속살이 모두 보이는 투명 창호 미닫이문들과 너른 마루가 시야를 가을 하늘 만큼이나 청명하게 만들고 있었다. 크고 너른 온돌방 벽을 헐어 마루에 공간을 내주고, 교육 공간과 휴식 공간으로 만들었다. 온돌 2인실과 4인실로 불리던 방들은 ‘도란도란방’, ‘뒹굴뒹굴방’, ‘오 분 만에 잠이 오는 방’, ‘오밀조밀방’으로 이름을 바꾸고 전통 놀이 교육과 뒹굴며 쉴 수 있는 휴식을 담당하게 되었다. 한국전통문화전당 전통놀이문화추진단 놀이문화 전문가 열네 명과 예술 강사가 함께 전통 놀이 문화를 만들고, 이곳을 공동체 놀이 공간으로 만들어 간다고 한다.


image


전통 놀이로 세대를 아우르다
우리 놀이터 마루달에서는 전통 놀이를 현대화하고, 미술이나 국악 등 다른 분야와 접목한 융합 놀이를 보고 배우고 즐길 수 있다. 그래서 마루달은 전통 놀이나 전래 놀이가 아닌 ‘우리 놀이’라 불리기를 희망한다. 이곳에서 만날 수 있는 우리 놀이의 종류도 다양하다. 땅바닥이나 널판에 여러 가지 모양의 판을 그려 돌이나 막대기 등을 말로 삼아 승부를 결정짓는 고누를 비롯해 비석치기, 실뜨기, 제기차기 등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는 놀이를 골라서 만들었다. 한국전통문화전당 전통놀이문화추진단은 마루달 개관에 앞서 우리네 전통 놀이를 소재로 한 창작 이야기책을 팝업북으로 제작하였고, 다양한 전통 보드게임을 제작해 시민들에게 보급하였다. 친구, 부모 등 다양한 세대들이 ‘우리 놀이’를 함께 즐기며, 소통을 넘어 자연스레 공동체 의식을 함양토록 하기 위해서였다.
이제 막 문을 연 ‘우리 놀이터 마루달’이 재미와 함께 왁자지껄한 놀이 문화를 만들고 특별한 날만 하는 놀이가 아닌 일상생활 속 놀이로, 경쟁력 있는 전주의 콘텐츠로 발전하기를 기대해 본다.


우리 놀이터 ‘마루달’
주소│전주시 완산구 은행로 39
운영시간│화~일 10:00~18:00 (매주 월요일 휴관)
입장료│무료입장
문의│우리놀이터 마루달(063-231-1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