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전주 미래 이끌 국가 예산 1조 7,287억 확보
조은정 | 2021-12-06

- 시, 내년도 국가 예산으로 올해 1조 6,072억보다 1,215억 늘어난 1조 7,287억 확보
- 산업·경제 6,200억, 환경·도시 4,667억, 문화·관광 667억, 복지·사회안전망 5,753억
- 영화·영상산업과 정원산업, 수소·탄소 산업 등 미래 신산업 관련 예산 대거 포함돼
- 탄소 중립, 도시기반시설 강화, 국제적 수준의 관광환경 조성을 위한 예산 반영에 중점


전주시가 영화·영상산업과 정원산업 등 미래 신산업 기틀을 마련하고 지속 가능한 생태 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국가 예산을 대거 확보했다. 또 전주야구장 리모델링과 전주역사 전면개선 관련 예산도 확보해 도시기반시설 강화에도 탄력을 가할 수 있게 됐다. 시는 내년도 국가 예산으로 올해 1조 6,072억 원보다 1,215억 원(8%) 늘어난 1조 7,287억 원을 확보했다.


내년 국가 예산의 분야별 규모는 △산업·경제 분야 104개 사업, 6,200억 원 △환경·도시 분야 68개 사업, 4,667억 원 △문화·관광 분야 30개 사업, 667억 원 △복지·사회안전망 분야 92개 사업, 5,753억 원이다. 이중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신규사업은 △한국형 영화 효과 음원 사운드댐 구축 등 산업·경제 분야 26건(355억) △전주야구장 리모델링 등 환경·도시 분야 16건(275억) △전통 한지 생산시설 한지 활용 학습 체험 프로그램 등 문화·관광 분야 7건(17억) △거점형 지역양성평등센터 설치 등 복지·사회안전망 분야 16건(103억) 등이 있다.


먼저 산업·경제 분야에는 영화·영상산업과 정원산업, 탄소 산업 등 가장 전주다운 미래 신산업 기틀을 마련하기 위한 예산이 반영됐다.

영화 효과음원 유통시장 구축을 위한 ‘한국형 영화 효과음원 사운드댐 구축(10억)’ 예산부터 차세대 영상 제작 기술인 버추얼 프로덕션(VP) 시장을 선점하고 특성화 세트장을 갖추는 ‘K-Film 제작기반 및 영상산업 허브 구축(5억)’ 예산, ‘전주 독립영화의 집 건립(10억)’ 예산 등이 확보돼 영화·영상산업의 거점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 

시는 또 △꽃심 지방 정원 가든센터 건립(3억) △생활밀착형 정원 패키지 지원(20억) 등 ‘천만 그루 정원 도시’ 프로젝트와 정원산업 육성을 꾀할 예산을 확보했으며, 탄소 소재 소재부품 장비 특화단지 지원(91억) 등 탄소산업과 같은 주력 신성장 산업의 질적 도약을 이끌 예산도 따냈다.


이와 함께 ‘2050 탄소 중립’을 실현하고 지속 가능한 생태 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예산과 도시기반시설 구축을 위한 환경·도시 분야 예산도 확보했다.

우선 지속 가능한 생태 도시 조성을 위해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74억) △바이오가스 기반 수소생산시설 설치(30억) △자연생태관 탄소 중립 모델 구축(40억) △매립지 순환이용정비(4억) 등 환경 분야의 의미 있는 예산을 챙겼으며, 도시 분야 ‘전주야구장 리모델링(30억)’ 예산도 확보해 야구 동호인을 비롯한 시민들의 안전한 체육활동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문화·관광 분야의 경우 전통문화자원의 확산과 국제적 수준의 관광환경 조성을 위한 예산이 확보됐다.

전통문화자원 확산을 위한 예산으로는 △한국문화원형 콘텐츠 체험전시관 건립(7억) △전주 전통 한지 생산시설 한지 활용 학습·체험(5억) △한옥마을 글로벌 웰컴센터 건립(9.9억) 등이 포함됐다. 한식·한옥·한지·판소리 등 전통문화원형 자원을 ICT 기술을 활용해 재해석한 혁신공간이 조성되고, 흑석골 전통 한지 생산시설에서 한지 원형을 학습·체험하고 가치를 확산시킬 프로그램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또 △전주역사 전면개선사업(75억) △완산칠봉 한빛마루 공원 조성(26억)△열린 관광환경 조성(7.5억) 등 이동 불편이 없는 관광지, 나아가 국제적 수준의 관광지 조성을 위한 예산도 따냈다.


따뜻한 포용복지를 실현하고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한 예산도 따냈다. △거점형 지역양성평등센터 설치(1.9억) △장애인 체육복지센터 설치(24억) △학소지구 우수저류시설 설치(10억) △금상지역 재해위험지역 정비(9.3억) 등이다. 


이에 앞서 시는 국회 막바지까지 반영 여부가 불확실했던 △전주야구장 리모델링(30억) △거점형 지역양성평등센터 설치(1.9억) △탄소섬유 활용 수소저장용기 시험인증 플랫폼 구축(20억) △탄소 소재 소재부품 장비 특화단지 지원(91억) 등 신규사업을 비롯해 △한국문화원형 콘텐츠 체험·전시관 건립(7억) △K-Film 제작기반 및 영상산업 허브 구축(5억) △전주 독립영화의 집 건립(10억)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운영(376억) 등 계속사업의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수시로 정부 부처와 국회를 드나들면서 강행군을 이어왔다. 특히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과 전북도와 하나가 돼 선제적으로 대응한 점이 이 같은 성과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김윤덕 의원(더불어민주당, 전주갑)은 “드론 산업 육성을 위한 호남권 드론 종합실기시험장 구축 방안 용역비 확보와 내년 착공을 앞둔 전주 독립영화의 집 건립사업에 꼭 필요한 건립비를 확보하는 등 전주 미래 먹거리와 영화산업에 큰 기틀을 마련할 수 있는 국가 예산을 확보할 수 있었다”면서 “같이 노력해주신 김승수 시장님과 전주시 공무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상직 의원(무소속, 전주을)은 “K-Film 제작기반 및 영상산업 허브구축 사업이 기재부 수시배정사업으로 묶이는 등 사업추진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문체부 장관실, 기재부 2차관 등 정부 관계자 설득을 통해 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수 있게 됐다”며 “함께 노력해주신 김승수 시장님을 비롯한 전주시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전주병)은 “전주와 전북의 전략산업인 탄소 산업의 진흥을 위한 R&D 활성화, 전주야구장 리모델링, 한국문화원형 콘텐츠체험전시관 건립 예산 등의 확보를 통해 전주와 전북의 미래 먹거리 산업을 키워내고 시민들의 문화·체육 향유권을 보장하는데 기여할 수 있어서 큰 의미를 느낀다”고 말했다.


신영대 의원(더불어민주당, 군산시)은 “부족함은 있겠으나 전북도와 전주시의 국가 예산 확보에 일조해 마음 뿌듯하다”면서 “여러 차례 서울까지 올라와 동분서주한 김승수 전주시장님과 김윤덕·이상직·

김성주 의원님 삼각편대의 예산 활동이 주요했다”고 말했다.


정운천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전주시는 물론 전주시 동행의원인 박진 의원, 김승수 의원과 함께 노력해 전주야구장 리모델링 사업 예산 등을 반영하는 값진 성과를 이뤄냈다”면서 “앞으로도 전주시 동행의원들과 함께 전주시 현안 해결을 위해 더욱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시민들의 삶을 한 단계 끌어올리고 전주발전을 이끌어줄 국가 예산 확보를 위해 전주시 공직자와 전북도, 지역 정치권이 한마음으로 힘을 모아 노력했다”면서 “전주를 글로벌 문화관광도시, 세계적인 생태환경도시, 경제산업도시, 가장 인간적인 도시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 전주시 미래전략혁신과(063-281-5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