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어느새 7주년’ 매일 아침 찾아간 ‘엄마의 밥상’
조은정 | 2021-10-21

- 시, ‘엄마의 밥상’ 시행 7주년 맞아 조리사·배달원·영양사들에게 표창 수여
- 300여 명의 아동·청소년들에게 밥과 국, 3찬이 포함된 도시락·간식 매일 배달
- 기업과 단체, 개인들의 후원 꾸준히 이어져 후원금 총 10억 500여 만 원 달해


아침밥을 굶는 아이들에게 매일 아침 따뜻한 도시락을 배달하는 ‘밥 굶는 아이 없는 엄마의 밥상’ 사업이 어느새 7주년을 맞이했다.


전주시는 10월 20일 300여 명의 소외계층 아동·청소년에게 매일 아침 따뜻한 도시락을 전달해온 ‘엄마의 밥상’ 시행 7주년을 기념해 한결같은 마음으로 아이들에게 건강하고 따뜻한 도시락을 전달하는 데 힘써준 유공자들에 표창했다.


‘밥 굶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어야 한다’는 목표로 지난 2014년 10월 20일 18세 이하 결식 우려 아동·청소년 120세대, 183명을 대상으로 첫발을 뗀 ‘엄마의 밥상’은 현재 300여 명의 아동·청소년들에게 확대 추진되고 있다. 300여 명의 아동·청소년들에게는 매일 밥과 국, 3찬이 포함된 도시락이 배달되고, 간식과 생일케이크, 명절 맞이 선물 등도 지원되고 있다.


시는 이날 7년 동안 한결같은 마음으로 매일 새벽 아이들에게 건강하고 따뜻한 도시락을 전달해준 조리사와 배달원, 영양사들에게 표창을 수여해 그간의 공로를 인정했다. 이와 관련 ‘엄마의 밥상’은 대내외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으면서 기업과 단체, 개인 등의 후원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2014년부터 현재까지 ‘엄마의 밥상’에 전달된 후원금이 총 10억500여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후원금뿐만 아니라 한우, 우족탕, 빵, 과일 등 간식부터 의류까지 다양한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2015년 전주시민들이 선택한 전주시 최고 정책으로 손꼽히며 제3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에 우수정책으로 소개된 ‘엄마의 밥상’은 올해 3월 라이온스봉사대상을 수상하는 등 우수성을 지속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7년 동안 하루도 거르지 않은 ‘엄마의 밥상’은 ‘시민이 함께 차린 밥상’이자 ‘국민과 함께 차리는 밥상’이 될 만큼 울림이 크고 따뜻한 사업이 됐다”며 “전주시는 우리 아이들이 외로울 때 곁을 지켜주는 엄마의 마음으로 따뜻한 아침밥상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 전주시 생활복지과(063-281-5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