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전주형 공공 배달앱 내년 2월 도입
조은정 | 2021-10-21

- 시, 2% 이하 수수료와 돼지카드 이용 가능한 전주형 공공 배달앱 내년 2월부터 운영
- 민간 배달앱 수수료 부담스러운 소상공인 경제적 부담 절감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시, 오는 27일 공공 배달앱 구축·운영할 민간사업자 모집한 뒤 전문성 갖춘 업체 선정


전주형 공공 배달앱이 내년 초 도입된다. 2% 이하의 수수료는 물론 전주사랑상품권(돼지카드) 이용도 가능해 그간 민간 배달앱의 높은 중개·광고 수수료로 어려움을 겪던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시와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영로)은 오는 27일 ‘전주형 공공 배달앱’을 구축·운영할 민간사업자를 모집하는 등 내년 2월 가동을 목표로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주형 공공 배달앱은 민간 배달앱의 높은 중개·광고 수수료를 부담스러워하는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부담을 절감하고, 온라인 판로 확대를 통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도입된다. 그간 소상공인들은 대형 민간 배달앱 중개 수수료로 6~12%를 내야 했으나, 전주형 공공 배달앱의 경우 건당 2% 이하 수수료에 광고비나 가입비 등의 별도 추가금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더불어 전주형 공공 배달앱에는 지역 소상공인을 홍보하는 라이브 커머스 기능도 탑재되며, 전주푸드와 공예품전시관 등 온라인몰을 연계하는 메뉴도 마련된다. 또 라이더 등 플랫폼 노동자들의 근무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시민 캠페인이나 안전용품 지급 등의 서비스도 준비될 예정이다.
 
시는 앱 개발과 운영에 예산이 많이 투입되는 직접 개발방식 대신 민간 배달앱 사업자가 구축·운영하는 공공·민간 협력형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구축 후 가맹점 모집부터 시스템 관리, 고객만족센터 운영은 민간사업자가, 홍보마케팅 및 서비스 총괄관리는 시와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나누어 맡는 식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10월 27일 전주형 공공 배달앱 구축·운영할 민간사업자를 모집키로 했다.
 
참여 자격은 지난 12일 기준 배달앱을 운영 중인 사업자로,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상 통신판매업자이면서 전자금융거래법상 전자지급결제대행업으로 등록된 자 또는 제3자에게 위탁(계약)한 자여야 한다. 또 고객서비스센터 운영 및 현장 지원을 위한 전문조직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희망 사업자는 전주시청 홈페이지(www.jeonju.go.kr)에서 공고문을 확인한 뒤 사업참가 신청서와 사업자등록증 등 구비서류를 갖춰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완산구 아중로 33)으로 방문 신청하면 된다.


시는 오는 10월 29일 참여사업자 선정평가위원회를 열어 전문성과 안전성, 운영 비법, 가맹점 확보 방안, 홍보전략, 사업추진 의지 등을 평가해 가장 높은 점수를 득한 업체를 최종 선정하고 개별 통지할 방침이다. 향후 시는 시민들과 함께 전주형 공공 배달앱 브랜드명을 선정하고 브랜드를 제작한 뒤 4,000여 개의 가맹점 모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8월 전주형 공공 배달앱과 관련해 시민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시민 응답자의 80.7%, 소상공인 응답자의 88.3%가 전주형 공공 배달앱 구축 시 이용 의사를 밝혔으며, 소상공인은 ‘민간 앱보다 낮은 수수료’, 시민들은 ‘지역 화폐 사용’을 주 이용 사유로 꼽았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대기업들의 공격적인 마케팅과 과다한 수수료로 인해 피해를 봐야 했던 소상공인들에게 전주형 공공 배달앱이 희망의 빛이 되어줄 수 있을 것”이라며 “수수료 부담을 내리고 소상공인과 사용자, 플랫폼 노동자까지 모두 상생할 수 있는 특화된 서비스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의처 : 전주시 스마트시티과(063-281-2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