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전주시·전북은행·전북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확대
조은정 | 2021-10-06

- 시·전북은행·전북신보, 전주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상반기 60억 지원에 이어 40억 추가 지원, 5년간 최대 5%까지 이자 차액 보전


전주시와 전북은행, 전북신용보증재단이 손을 맞잡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금융 소외 소상공인의 재기를 돕기로 했다.

시는 코로나19로 영업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소상공인 특례보증 재원을 올해 상반기 60억 원을 지원한 데 이어 40억 원을 추가 지원한다. 소상공인 특례보증은 담보능력이 부족해 제도권 은행 대출이 사실상 어려운 지역 소상공인에게 전주시와 전북신용보증재단이 대신 보증서를 발급해줌으로써 운영자금 대출이 가능하도록 하는 제도다.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이용하면 최대 4,000만 원의 대출자금 보증과 더불어 5년간 본인 부담 1%를 제외하고 최대 5%까지 이차보전을 지원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이 실제 부담하는 대출 금리는 연 1% 수준에 해당한다. 상환은 대출원금을 대출 기간 일정금액으로 상환하는 원금균등분할상환방식과 함께 초기에 원금상환이 부담스러운 소상공인을 위한 거치 상환 방식이 가능하다.


지원 대상은 전주시에서 3개월 이상 사업장을 운영하고 대표자의 신용평점이 879점(신용등급 기준 3등급) 이하인 소상공인이며, 보증 신청은 전북신용보증재단 본점 및 관할 지점에서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북신용보증재단(063-230-3333)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에 앞서 시와 전북신용보증재단은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총 16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특례보증 제도를 운용했다.


김봉정 전주시 신성장경제국장은 “이번 특례보증 지원 확대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이 가중되는 소상공인들의 긴급한 자금 수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상공인 지원정책을 통해 소상공인의 시름을 덜어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전주시 일자리청년정책(063-281-23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