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넓고, 두텁고, 신속하게’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지원한다
조은정 | 2021-08-24

정부가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집합금지·영업 제한 조치를 받았거나 경영 위기업종에 해당하는 소기업·소상공인에게 ‘희망회복자금’을 8월 17일부터 ‘넓고, 두텁고, 신속하게’ 지급하고 있다. 먼저 지난해 8월 16일부터 올해 7월 6일까지 기간 중 집합금지나 영업 제한 조치를 이행한 사업체에는 최대 2,000만 원이 지원된다. 집합금지 이행 기간이 6주 이상인 사업체는 장기 유형으로 400~2,000만 원을, 6주 미만인 사업체는 단기 유형으로 300~1,400만 원을 지원한다. 영업 제한 유형은 해당 기간 중 영업 제한 조치를 이행하고 매출이 감소한 사업체 대상이다.
영업 제한 기간이 13주 이상이면 250~900만 원을, 13주 미만이면 200~400만 원을 지원한다. 특히 이번 ‘희망회복자금’은 지난 4차 재난지원금보다 매출 감소 판단 기준을 대폭 확대했다. 2019년 이후 반기별 비교 등을 통해 한 개라도 감소하면 매출 감소로 인정된다.
경영 위기업종에 속하는 소기업으로서 매출이 감소했을 때도 ‘희망회복자금’ 지원대상이 된다. 경영 위기에 추가된 업종은 택시운송업, 가정용 세탁업 등이다. 지원금은 온라인 홈페이지(희망회복자금.kr)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인은 본인 인증을 위해 본인 명의 휴대전화 또는 공동인증서를 준비해야 한다.
4차 재난지원금인 버팀목플러스 지원대상은 아니었지만, 매출 감소 기준 확대로 지원대상에 추가됐거나 올해 3월 이후 개업한 경우는 8월 30일로 예정된 2차 신속 지급에서 신청할 수 있다. 행정정보 누락으로 신속 지급대상에서 제외됐거나 별도 서류가 필요한 대상자를 위한 확인지급은 9월 말부터 접수하고 부지급 통보에 대한 이의신청은 11월 중에 받을 예정이다.
문의 | 희망회복자금 콜센터(1899-8300)